'비정규직 800만명'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9.04 조선일보, 이런 기사보면 열받지 않으세요? (16)
교사관련자료/언론2011. 9. 4. 05:00


                           <이미지 출처 : 나만의 창고에서 http://blog.daum.net/kpt004/15712689 >

이젠 '자본주의 4.0'이다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70%까지는 올려야"
비정규직 '4대 보험'이라도 사회가 책임지자
[자본주의 4.0] 한국, 이대로는 행복할 수 없다... 비정규직 800만명 불행하기에
[자본주의 4.0] 1조원의 이익보다 1만명의 고용이 더 의미 있어
[자본주의 4.0] 성장의 과실이 서민과 소외계층에 두루 돌아가야

최근 며칠간 조선일보의 [자본주의 4.0] 시리즈 기사를 보면 내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 조선일보가 아니라 마치 한겨레신문이나 경향신문을 보고 있다는 착각이 들기 때문이다.

웬만한 독자들이라면 조선일보가 얼마나 노동자들을 못살게 굴었는지, 친 자본적이고 시장주의 원칙에 충실(?)했는지 알 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그런데 느닷없이 갑자기 자본이 아니라 노동자 편이라니...


갑자기 노동자 신문같은 착각이 들게 하는 조선일보 기사를 살펴보자.

한국 노동시장은 '두명 중 한명이 비정규직, 네명 중 한명이 중위(中位) 소득의 3분의 2도 벌지 못하는 저임금 근로자'다. 국제노동기구(ILO)의 조사 결과다. 임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임시직, 일용직의 비율이 높고 그만큼 열악한 환경에 노출되는 근로자가 많다는 뜻이다.(8월 3일자에는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70%까지는 올려야")

왜 이렇게 심각한 비정규직 문제를 갑자기 논하는가? 지금까지 조선일보는 비정규직의 심각성을 얼마나 지적하고 해결해 보려고 노력했는가?

그런 노력도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우리나라 노동시장은 노사(勞使) 모두가 비정규직을 적극적으로 해결하려 하지 않고 자신의 이익만 지키려는 '위선'에 빠져 있다.’며 자본을 질타하고 있다. 제대로 된 언론이라면 문제가 이지경이 되기까지 심층 분석을 한 특집기사라고 싣고 대안을 모색했어야 옳았다. 그런데 조선일보 논점을 보면 비정규직 문제가 어느 날 갑자기 나타나기나 한 것처럼 "비정규직 등 취약계층은 해고가 되더라도 다른 직장에 재취업을 할 수 있는 정보나 직업훈련의 최소한 수단을 국가에서 제공해 주어야 할 것"이라는 논조다.


고양이 쥐 생각한다고 했던가?
조선일보가 비록 바른 말을 했다고 해도 곧이곧대로 들리지 않는 이유가 무엇일가? 사실 오늘날 비정규직 문제가 이 지경이 되게 한 원인제공자가 조선일보를 비롯한 수구언론이다. 해방 전 얘기까지 꺼내고 싶지 않다. 조선일보는 이승만독재,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군사정권시절 무슨 짓을 했는가? 권언유착으로 권력의 시녀가 되어 혹은 자본의 나팔수 노릇을ㄹ 하면서 노동자를 못살게 굴어온 장본인이 조선일보 아닌가? 해방정국의 빨갱이 사냥이며 5·18광주민중항쟁 당시의 광주시민을 학살하는데 일등 공신이 조중동을 비롯한 수구언론이 아닌가? 조선일보를 비롯한 친독재 친자본의 언론이 저지른 죄악상을 차마 필설로 다 말하기 어려울 정도다.


조선의 젊은이를 총알받이로 혹은 정신대로 내몰고 나이 많은 사람들을 보국대나 징용으로 내 보내 죽음으로 내 몬 장본인은 누군가? 그런 과거를 감추고 역사의 고비마다 카멜레온처럼 때로는 민족지로 혹은 유신을 찬양하고 인권탄압에 앞장서고 교육을 황폐화 시키고 사교육비를 부추기고... 신자유주의 전도사가 되어 노동자의 눈을 감기고 귀를 막고 자본의 이익을 위해 물불을 가리지 않았다. 그 철면피한 편파왜곡보도며 친 자본의 교과서 왜곡에 이어 의료까지 민영화하자며 팔을 걷어붙이고 있다. 이러한 조선일보가 왜 갑자기 친노동적인 기사를 쓰고 소란(?)을 피울까? 조선일보가 몇 꼭지의 노동자에게 호의적인 기사를 썼다고 공정한 기사를 쓰는 신문이라고 믿어 줄 사람이 누굴까?

조선일보가 진정으로 노동자들의 권익을 생각할 의사가 있다면 210일째 크레인 위에서 죽음도 불사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라고 절규하는 연약한 여성 노동자 김진숙위원의 문제부터 풀자고 팔을 걷어 붙여야 한다. 조선일보가 바라는 세상은 노동자가 함께 더불어 사는 세상이 아니라, 자본이 지배하는 세상이다. 자본주의 위기와 선거를 앞두고 노동자들의 환심을 사기 위한 악어의 눈물이다. 조선일보가 존재하는 한 이 땅의 노동자들의 눈물을 그칠 날이 없을 것이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섞은 언론, 진부한 매스미디어의 헛된 몸부림이죠.
    그냥 가던 길로 가주는 게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

    2011.09.04 06: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보고갑니다 좋은하루되세요!

    2011.09.04 06: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차라리 노골적으로 그들만의 집필이 훨씬 아름답죠.마음속에 칼을 가지고 있으면서 얼굴에 분칠을 해봐야 ...

    2011.09.04 08: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편견이라는 것이 정말 무섭긴 무섭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휴일되세요.. ^.^

    2011.09.04 08:47 [ ADDR : EDIT/ DEL : REPLY ]
  5.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4 08:56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픔이 느껴지는 내용 이군요.

    2011.09.04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제가 조선일보 끊겠다고 하니까 엄마가 극구 반대하시더라구요.
    무료로 신문 보는 기간이 더 남아 있다 하시면서...;;
    어쩌고 보면, 너무 오버하는 것일수도 있지만
    어쩌고 보면, 정말 해야 할 일 중에 하나인데...

    2011.09.04 09:16 [ ADDR : EDIT/ DEL : REPLY ]
  8. 빈배

    독과점만 아니라면 하나의 논조라고 받아들이겠지만, 조중동이 독과점하는 신문시장이니....
    어떻게든 점유율이라도 낮추려는 노력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봅니다.

    2011.09.04 09:21 [ ADDR : EDIT/ DEL : REPLY ]
  9. 비밀댓글입니다

    2011.09.04 10:12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어떤 분은 독극물이라고 평가하기도 했지요
    정신을 피폐하게 하는 언론이라면 그것은 독극물이겠지요

    2011.09.04 11: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나그네

    당신은 지금 자유민주주의 나라에 살고 있군요. 그것을 우선 감사하시기 바랍니다.

    2011.09.04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는 처음에 드는 생각이 무슨 숨은 의도로 그렇게 하지 않냐는 생각이 들어요. 안하는 짓을 하니까요.

    2011.09.04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좀 더 풍성해지고 질적으로 향상된 후보군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심사 역시 블로그를 기본으로 다양한 외부 활동으로 확장시켜 이미 '블로거'를 넘..

    2011.09.04 20:01 [ ADDR : EDIT/ DEL : REPLY ]
  14. 어서는 유명한 분들 보다는, 기본적으로 블로그와 블로깅에 충실한 분들께 높은 점수를 부여하였습니다.

    2011.09.04 20:02 [ ADDR : EDIT/ DEL : REPLY ]
  15. 심사 결과, 블로거들이 지난 해에 비해 활발한 콘텐츠 생산을 하는 블로깅 활동이 줄었다고 느꼈다.

    2011.09.04 20:02 [ ADDR : EDIT/ DEL : REPLY ]
  16. 조선일보 과장의 딸

    조선일보에 대하여 욕하지 말아주세요

    2011.09.13 18:0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