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의 자녀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21 독립된 인격체로 보지 않는 부모의 자녀관이 문제다 (18)


 

 

초·중·고등학교 방학이 시작됐다. 학교마다 차이는 있지만 다음 주 중에는 대부분의 초·중등학교가 방학에 들어간다. 기간은 한 달 정도의 방학이지만 아이들에게는 방학이 없다. 초등학생들은 지금까지 다니던 영수학원을 비롯해 피아노학원, 미술학원, 태권도 학원...에 다녀야 하고 수능을 앞둔 고등학생들은 이름만 방학이지 방학이 없다.

 

“학생은 성적, 학부모는 사교육비, 교사는 무너진 교권 때문에 불행하다”

 

오죽했으면 대선경선후보 중의 한사람은 이런 한탄까지 했을까? 학생들이 행복한 학교를 만들 수는 없을까? 오늘날 한국의 어린이들과 청소년들은 보장되지 않는 내일의 행복을 위해 모든 어린 시절과 청소년기를 저당 잡혀 있다. 어이없게도 이런 현실을 어린이나 청소년 그리고 모든 학부모들은 당연시 하고 있다.

 

자녀를 양육하는 부모들의 교육관은 어떤가?

 

‘지면 죽는다!’

이 땅의 부모들은 마치 군사훈련의 구호 같은 결사항전(?)의 신념으로 아이들을 키운다. 우리네 부모들은 자기의 자식을 남들보다 더 잘 먹이고 더 잘 입히고, 국어도 영어도 잘하고, 체육도, 미술도 피아노도... 잘해야 하는 만능 인간이 되기를 바란다. 백점만 받으면 모든 것이 용서되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면 내 한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이게 우리네 극성 엄마들의 지극한 자녀 사랑이다.

 

 

 

국어도 잘하고 수학도, 영어도 잘하고 체육, 음악, 미술에 통달하면 얼마나 좋을까? 성격도 좋고 생기기도 잘 생기고 사회성도 있으면 더 좋지. 어쩌다 보면 가끔 그런 학생이 있다. 그러나 어떤 분야에 재능이 있으면 다른 쪽에는 다소 뒤떨어지는 게 보통사람이다. 그런데 엄마의 욕심은 그게 아니다. 모든 걸 다 잘하는 슈퍼맨이 되기를 바란다.

 

‘내 자식은 남에게 뒤지는 걸 보고만 있을 수 없다!’

 

남이야 어떻게 되든 말든 내 자식만 잘된다면..... 자기 자식이 잘 되는 걸 마다할 부모가 세상에 어디 있을까만은 요즈음 어머니들은 남에게 지고는 못산다. 태어나서 돌도 채 지나지 않은, 아니 태어나기 전 태아교육부터 지극정성이다. ‘남보다 뒤지면 안돼!...’ 영어도 잘하고 피아노 정도는 어릴 때부터 배워야 돼! 태권도 정도의 호신술은 당연하지... 아니 웅변도 가르쳐야 호연지기를 익히고... 엄마의 사랑은 끝이 없다. 그래서 방학이 되면 미술학원, 피아노학원, 영어학원, 수학학원...은 성황이다. 그렇게 하는 게 부모로서 당연한 도리라고 생각한다.

 

우리 부모들은 자녀관은 어떤가? 우리나라 사람들 중에는 자기 자식을 독립된 인격체로 보기보다 ‘우리 가문을 빛낼 사람, 내가 못다 이룬 꿈을 실현시켜줄 사람...’으로 보는 경향이 있다. 태어나면서부터 한 인격체로서의 존재로 인정하기보다 나의 분신으로, 우리집안의 구성원으로 본다. 개인의 능력이나 가능성을 찾아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해 주는 안내자로서의 부모가 아니라 남에게 뒤지는 걸 용납하지 못한다.

 

밥을 먹을 수 있도록 가르쳐 주는 게 아니라 밥을 먹여주면서 키우는 아이. 해서 될 일과 하면 안 되는 일을 가르쳐 주기보다는 아이가 하자는 대로 다 해주면서 키운다. 상대방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생활습관이 아니라, 나만 좋으면 상대방이야 어떻게 되든 상관없다는 독불장군으로 키운다. 이러한 부모의 가정교육은 먹고 입고 선택하는 것조차 본인이 아니라 부모의 취향대로 이루어지고 스스로 결정하고 판단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한다.

 

자녀를 독립된 인격체로 보지 않는 부모의 자녀관이 문제다

 

'다 너를 위해서다' 이런 어버이의 사랑(?)이 몸집은 다 자랐지만 '나 밖에 모르는 청소년으로 자라게 한다. 민주의식도 경제관념도 없는 어른 아이로 자라는 청소년. 어쩌다 우리 아이들이 이 지경이 됐을까? 어린이 집이나 유치원도 부모의 취향대로, 옷의 색깔이나 간식이며 반찬까지 자식이 좋아하는 것이 아니라 부모의 취향대로 부모가 골라주고 입혀주고, 먹여서 자난다. 부모의 조언이나 간섭 없이는 스스로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력한 마마보이로 자라게 되는 거시다.

 

이러한 자녀 양육방식은 대학학비는 물론 용돈이며 결혼비용까지 부모가 감당하는가 하면 결혼 후에도 생활비를 부모가 마련해 주기도 한다. 성인이 된 후에도 주택마련이며 손자, 손녀까지 양육해 주는 게 부모가 해야 하는 자식 사랑인 줄 아는 사람도 많다. 마지막에는 퇴직금까지 자식의 사업자금으로 내주고 늙고 병든 몸으로 믿었던 자식에게 배신감을 느끼면서 노후를 불행하게 보내는 사람들도 있다. 

 

물론 원죄는 사회의 구조적인 모순에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부모들은 구조적인 모순을 개선해 내 아이만이 아닌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 생각을 하기보다 눈 앞의 이익, 근시안적인 자식 사랑에 매몰돼 내 자식도 남의 자식도 모두가 불행한 청소년기를 보내고 있다.

 

'내자식만 출세하고 성공하면...'

어느 부모치고 그런 마음이 없을리 있을까만은 '세상의 공기가 다 더렵혀져도 우리집 방문 만 닫아놓으면 된다'는 식의 이기심을 버리지 않는 한 우리 아이뿐만 아니라 모든 아이들이 다 불행하다. 이제 내 자식은 '나의 분신이요 내가 못이룬 꿈을 대신 이뤄줄 사람'이 아니라 자식을 하나의 인격체로서 볼 줄 아는 성숙한 자녀관으로 바뀌어야 한다. 그것이 내 아이만 아닌 모든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지름길이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