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가 무너졌다고 난리다. 학교뿐만 아니다. 가정도 교육을 포기한 지 오래다. 맞벌이를 해야 살아가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가족들이 밥상에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시간조차 없어졌다. 오죽하면 저녁이 있는 삶을 만들자는 구호를 내건 대통령 후보까지 나왔을까. 가정교육이 사라진 아이들... 좀 더 많이 벌어 더 좋은 어린이 집, 더 좋은 유치원, 더 비싼 과외를 시키기 위해 자녀들과 대화시간까지 포기하는 가정이 늘어나고 있다.



25분 이하(26.5%), 2650분 이하(42.7%), 51100분 미만(20.2%) ... 부모와 하루 대화시간이다. 하루 50분도 자녀와 대화를 나눌 수 없는 가정이 무려 70%에 가깝다. 한국교육개발원이 교육과학기술부의 위탁을 받아 전국의 초··고 학부모 153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학부모의 자녀교육 및 학교 참여 실태조사 연구' 결과다. 고등학생의 경우 2명 중 1명은 하루 평균 가족과의 대화 시간이 30분도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과학창의재단이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서울 소재 고등학생 52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고교생 50.8%'가족 간 하루 평균 대화 시간이 30분 이내'라고 답했다. 이 가운데 '10분 이내'14.2%, 10~30분이 36.6%였다. '30~60(26.4%)', '1시간 이상(22.8%)'으로 나타났다.’ 고교생 절반 가까이가 부모와 하루 30분도 대화를 채 못 나누고 있다는 것이다. 


부모 얼굴보기도 어려운 가정에서 자라는 아이들은 제대로된 가정교육이 가능할까? 가정교육없이도 정서적으로 안정된 성장이 가능할까? 사람이 살아가기 위해서는 재사회화 과정이 필요하다. 학교나 사회에서 하지 못하는 사회화 과정이 있다. 그것이 가정에서의 사회화다. 인간의 정서는 태어나면서부터 대부분 부모로부터 배우고 체화한다. 아이들이 젖을 먹는다는 것은 영양분의 보충뿐만 아니다. 엄마 체온에서 사랑을 느끼고 엄마의 눈을 쳐다보며 안정감을 갖는다.


사랑을 느끼고 좋아하고 슬퍼하고 미워하고... 하는 정서란 대부분 이렇게 엄마아빠와의 만남을 통해 형성된다, 인간으로서 기본적인 이러한 정서란 어떤 것일까? 사전을 찾아보면 정서란 사람의 마음에 일어나는 여러 가지 감정 또는 감정을 불러일으키는 기분이나 분위기. ‘흥분, 고통, 불쾌감, 불안, 분노, 웃음, 기쁨, 고통, 사랑, 즐거움, 노여움, 혐오, 두려움, 열등감...과 같은 감정, 생각, 행동이 곧 정서다. 이러한 정서는 대부분 학교가 아닌 가정에서 형성되고 길러지는 것이다.


부모는 자식에게 유전적인 요소만 전수하는 게 아니다. 후천적으로 환경을 통해 배우기도 하고 부모의 삶에서 혹은 말과 행동에서 기쁘고 슬프고 사랑하고 미워하고 감사하고 슬퍼하고 행복해하고 불안해하고... 이런 감정, 이런 정서는 엄마 아빠의 말과 행동, 스킨쉽을 통해 느끼고 배운다. 아름답고 추하고 좋은 것과 나쁜 것...은 부모의 모습을 통해 체화되고 습득한다.


건강한 정서는 부모와의 사랑과 접촉을 통해 길러진다. 아름다운 것을 보고도 아름답다고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 기쁠 때는 기뻐하고 슬플 때는 슬퍼 하는게 정상적인 사람의 정서다. 시도 때도 없이 웃고 우는 사람은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다. 화를 내야할 일인지 기뻐해야할 일인지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이 제대로 된 사회생활을 하기 어렵다. 사랑하고 미워하고 즐거워 할 줄 아는 사람이 정서가 안정된 사람이다. 이웃을 의심하고 불안감에 싸여 사는 사람이 어떻게 정상적인 사회생활을 할 수 있겠는가?


돈을 많이 벌어 과외를 많이 시키면 이런 정서가 길러질까? 유치원이나 학원에 맡기면 내 아이의 정서는 안정적이고 정상적이 될까? 아이들에게 말붙이기도 겁난다는 부모들이 있다. 2학생은 북한군도 겁낸다는 말도 한다. 불안감에 싸여 있다든지 성을 내야할 일인지 미안해해야 할 일인지 모른다면 사회생활을 정상적으로 하기 어렵다. 이렇게 중요한 정서는 대부분 가정에서 배우고 길러진다는 뜻이다. 부모 얼굴 보기도 어려운 아이들이 이런 정서교육이 가능하겠는가? 불안한 정서는 나이를 먹으면 저절로 해결될까?



<이미지 출처 : 한겨레신문>


부모의 말과 행동이 다르면 아이들은 이중 인격자로 자란다. 사랑을 받지 못하고 자란 사람은 남을 사랑할 줄 모른다고 한다. 미움 받고 자란 아이들은 적개심을 체화한다. 정서가 안정되지 못하다는 것은 학교든 직장이든 군대든 사회생활이 어렵게 된다. 부모 얼굴도 보지 못하고 자라는 아이들이 정서는 어디서 길러질까? 걸음마도 하기 전 남의 손에 맡겨 길러지는 아이들... 엄마의 사랑을 넘치도록 받고 자라야 할 아이들이 남의 손에 맡겨져 눈치를 보며 자라면 안정적인 정서가 형성될까? 어린이집과 유치원으로 보내면 더 많이 배우고 더 똑똑해질까?


부모의 사랑을 넘치도록 받고 친구들과 놀이를 통해 질서와 믿음을 배우고 배려와 타협의 민주주의를 배우면 성장해야 한다. 가정교육도 실종되고 친구조차 빼앗겨 학원에서 학원으로 내몰리는 아이들에게 건강한 정서가 길러질 것이라고 생각해서는 안 된다. 영어나 수학문제 몇 개 못 풀어도 살아가는 큰 불편을 느끼지 못한다. 그런데 정서가 불안한 사람은 가정생활도 사회생활도 정상적으로 하기 어렵다. 내 아이 점수 몇 점 더 올려 더 좋은 학교 보내려다 아이들의 정서가 망가지고 있다는 사실을 부모들은 왜 모를까?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 - 두 번 째 책 '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분류없음2013.09.17 07:00


올챙이 뒷다리가 나오는데 45일

병아리가 알 깨고 나오는데 21일

봉숭아 새싹이 돋는 데는 일주일

 

삼각 김밥의 유통기한은 하루

배추를 맛있게 절이려면 5시간 35분이 필요하고요

계란을 삶기 위해서는 12분이 걸립니다.

 

그렇다면 부모와 자녀가 하루 평균 대화하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요?

 

35초..!

부모와 자녀의 하루평균대화시간은 35초라고 합니다.

 

물론 어디까지나 평균시간이지만 혹시 오늘 하루 자녀에게 건넨 말이 “밥 먹어라”

“공부해라”. “학교 가야지” 등이 전부이지는 않으셨는지요?

마음을 열고 대화해 주세요. 꼭 안아주세요.

 

부모와 자녀와의 대화시간이 하루 35초에 불과하다는 대화부재의 현실을 꼬집고 부모와 자녀의 소통을 권고하기 위해 만든 안동 MBC라디오에서 나오던 ‘대화’라는 캠페인이다.

 

대화가 사라진 가정... !

 

 

 

학생, 교사, 학부모를 일컬어 교육의 주체라고 한다. 안동 MBC라디오 캠페인문구에서 볼 수 있듯이 부모가 가정에서 자녀의 교육을 포기한 지 오래다. 아니 할 수 없도록 만든 지 오래다. 사람이 사람다워지기 위해서는 사회화 과정이 필요하다. 생물학적인 욕구충족 방법에서부터 기본적인 생활습관은 가정이라는 문화 속에서 부모로부터 보고 배워 습관화 한다.

 

해야 할 일, 하면 안되는 기본적인 생활습관에서 좋은 것과 나쁜 것, 기쁜 것과 슬픈 것.... 이런 정서적인 것까지 가정에서 부모로부터 듣고 보고 배워서 내면화된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 가정에서 부모가 해야 할 일을 어린이 집이나 유치원, 혹은 학교나 학원에서 배울 것이라고 믿고 있는 부모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자식을 낳아서 사설 학원에 보내면 교육을 시켜준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부부의 모습을 보면 닮은 사람이 많다. 처음부터 닮은 것일까? 아니면 수십년간 한께 살다보면 같은 음식, 같은 공간, 같은 생각을 나누며 살다보면 저절로 닮아진 것은 아닐까?

 

피를 나눈 형제간이라도 어려서부터 헤어져 각각 다른 곳에서 살며 일년에 한두번씩 만난다면 만나도 별로 할 말이 없다. 겨우 안부를 묻거나 형식적인 인사를 하고 나면 대화가 잘 되지 않는다. 특히 정치적인 입장의 차이라도 난다면 형제간의 사이가 서먹서먹해지기 마련이다. 그래서 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좋다고 했을까?

 

 

부모와 자녀 사이는 어떨까? 이땅에 사는 부모들은 불행하게도 재교육의 기회가 없다. 기껏 직장에서 주워들은 정보며 신문이나 방송에서 듣는 게 전부다. 국가에서 성인교육에 관심을 두지 않고 이는 것이다. 이에 반해 청소년들은 SNS를 비롯한 스마트폰으로 첨단 정보와 지식으로 중무장(?)한 자녀가 쉽게 대화가 될리 없다. 자연히 부모는 꼰대가 디고... 자식이 필요한 공납금이나 용돈을 대 주는 사람으로 전락하기 일쑤다.

 

사람이 사람다워지기 위해서는 사회화 과정을 거쳐야 한다. 그것은 가정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가정이 포기한 사회화, 유아원, 유치원, 학원에서는 가능할까? 또 학교는 그런 기능을 하고 있을까? 사회화 과정이 없는 청소년들... 감성이나 호기심만 충족하면 사회화가 끝날까? 동물적인 욕구만 충족해 감정대로 처신하면 어떤 모습의 인간이 될까?

 

무너진 가정, 무너진 학교... 방황하는 청소년... 1등 지상주의, 학벌만능주의로 가족간의 대화조차 없는 황량한 삶을 두고 삶의 질을 말할 수 있을까? 그렇게 막무가내로 출세(?)하면 행복한 가정이 될 수 있을까? 그렇게 사회적 지위를 얻고 그렇게 돈을 벌면 행복할 수 있을까? 그런 가족 그 모습 그대로 다음 세대로 이어지는 사회는 건강한 사회일까?

 

-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