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들의 교육환경이 날로 악화되고 있다. 여성가족부가 발표한 ‘청소년의 유해 매체물 이용실태’를 살펴보면, 전년과 비교하면, 핸드폰 성인매체 4.8%p, 핸드폰 성인매체  2.8%p 접촉이 증가했는데, 특히 핸드폰 성인매체 이용은 전년대비 64%나 증가해 충격을 주고 있다.

 

                 < 청소년 유해매체물 이용 경험률 증감 추세 : 2010년, 2011년 >

사례수(명)

성인용 간행물

성인용 영상물

온라인 음란물

19세 이상 지상파 프로그램

19세 이상 케이블 프로그램

핸드폰 성인 매체

폰팅·성매매 유도형 전화번호

온라인 사행성 게임

청소년 이용불가 게임

‘10년

16,572

38.3

27.8

38.3

29.4

14.8

7.5

1.4

46.1

49.5

‘11년

15,954

41.1

32.0

37.3

25.3

14.8

12.3

1.5

41.2

47.4

 

청소년의 절반 정도(47.4%)가 ‘청소년이용불가게임’을 이용한 경험이 있고, 4명중 한명(25.3%)은 ‘19세 이상 지상파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용 실태는 성별에 따라 차이가 있는데, 남학생은 청소년 이용불가게임(67.3%), 온라인 음란물(54.5%), 성인용 간행물(50.6%) 순이고, 여학생은 온라인사행성게임(36.3%), 성인용 간행물(29.2%) 순으로 나타났다.

 

컴퓨터 몰입도 문제다. 청소년들의 컴퓨터 게임 평균 이용시간은 1시간, 컴퓨터 게임 후 시력약화나 수면부족 등 건강이 나빠졌다는 응답이 18.4%, 게임에서 지면 상대방을 때리고 싶은 폭력적 충동을 느꼈다는 응답자가 7.1%로 조사되었다.

 

 

이를 절재하고 조율할 안전장치 또한 심각한 주준이다. 집 컴퓨터에 유해차단프로그램이 ‘설치되어 있지 않다’고 응답한 청소년은 59.9%로 나타났으며, 설치되어 있는 학생은 35.5%에 불과하다.

 

청소년의 유해 약물 이용도 심각한 수준이다. 편의점, 수퍼마켓에서 술을 구매할 때 ‘19세 미만 판매하지 않음’이라는 응답이 42.3%로 10년 대비 11.9%p 증가했다. 청소년 유해 업소 이용 실태를 살펴보면, 카페 이용은 2년 연속 증가한 반면, 만화방, 전자오락실, 비디오방/DVD방 등의 이용률은 2년 연속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 컴퓨터 게임 후 경험 사례 >

2011년

사례수(명)

밖에 나가노는 시간 감소

부모에게

혼남

학업 지장

받음

건강 악화

(시력, 수면부족)

게임과 현실 혼동

게임에서 지면 폭력적인 충동

전체

13,575

17.8

22.2

7.9

18.4

2.4

7.1

남학생

6,703

24.8

30.2

11.2

21.7

3.2

9.9

여학생

6,872

9.8

13.1

4.2

14.6

1.5

3.9

 

청소년 업소 이용도 ‘노래방’ 84.2%, ‘PC방’ 83.8%, ‘전자오락실’ 47.4%, ’카페‘ 44.4% 등의 순이었다. 카페‘(‘10년 40.0% → ’11년 44.4%) 이용률 증가한 반면 ‘만화방’(‘10년 32.1% → ’11년 29.2%), ‘전자오락실’(‘10년 51.6% → ’11년 47.4%), ’비디오방‘(‘10년 13.5% → ’11년 11.6%) 이용률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 이용업소 최초 이용연령을 살펴보면, ‘PC방’(11.3세), ‘노래방’ (11.5세), ‘전자오락실’(11.7세) 등으로 낮았으며, 반면 ‘호프집․소주방’(14.4세), ’카페‘(14.2세)는 높게 나타났다.

학교폭력을 비롯한 청소년 탈선은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맞벌이 가정에서 아이들은 어린이 집이나 유치원에서 자란다. 가정교육은 물론이요, 학교에서 인성교육까지 실종된 청소년들은 학교 밖을 나오면 갈곳이 없다. 계획적이고 의도적인 사회교육은 상상도 할 수 없다. 2011년 한국방정환재단· 연세대학교 사회발전 연구소가 조사, 발표한 한국 어린이·청소년 행복지수 조사 결과를 보면 OECD 어린이·청소년 비교, 한국학생 물질적 행복지수는 상위지만, 주관적 행복지수 꼴찌다.

 

청소년 사망원인 중 자살이 1위로 2001년 인구 10만명당 7.7명이었던 자살자가 2011년에는 13명으로 두 배로 급증해 대한민국의 학생들이 세계에서 가장 불행한 학생으로 평가 되고 있는 게 오늘날의 현실이다. 지난 해 6월 말 기준 우리나라 만 19세 미만 청소년 스마트폰 가입자 수는 1,683천명이다.

 

안전장치가 전무하다시피 한 인터넷문화. 뒤늦게 사안의 심각성을 알게 된 정부는 스마트폰 등 정보통신기기에 대한 ‘청소년유해정보차단·신고프로그램 개발·보급’하는 내용을 포함한 입법안 국회 제출해놓고 있는 상태다. (사)한국무선인터넷산업협회와 이동통신 3사도 공동으로 유해정보차단프로그램 설치 활성화 추진(‘m보안관’ 프로그램)하고 향후 청소년 명의의 스마트폰 유해 정보차단프로그램 설치 의무화 검토하고 있다.

 

청소년이 병들면 나라의 미래는 없다. 인터넷이용이 선진국가라는 허망한 꿈은 이제 접어야 한다. 현실이 이러함에도 학교에서는 전자교과서를 비롯한 전자기기 보급이 스마트 교육이라며 경쟁적으로 도입하고 있다. 이제 유해환경으로부터 청소년들을 지키는 일은 너와 내가 따로 없다. 부모를 비롯한 청소년단체 그리고 정부가 앞장서 청소년들을 유해매체, 유해약물 이용에서 지켜내야 한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분류없음2012.07.16 06:30


                                   <아이스크림 안에는 어떤 식품 첨가물이 들었을까?> 

 

더워서 마을 앞 공원에 갔다가 어디서 ‘뿅, 뿅’ 하는 소리가 나 돌아보니 서너 살 정도 된 남자 아이가 엄마의 휴대폰으로 게임을 하는데 옆에서는 동생인 듯한 여자아이가 함께 즐기고(?) 있었다. 엄마는 그런 아이 곁에서 아이가 사랑스럽기만 한 지 지켜보고 있었다. 아니 대견스럽다는 듯이 지켜보고 있었다.

 

휴대폰에서 나오는 전자파가 두통, 시력 저하, 백혈병, 뇌종양, 뇌파 혼란 초래, 순환계 이상, 남자 생식기능 파괴, VDP 증후군 및 안질환 유발 등 각종 질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면 이 어머니가 어린 아이에게 휴대폰을 맡겨 놓을까? 특히 ‘권태·외로움·불안감’이나, '노모포비아' 증후군(휴대전화가 없으면, 불안감과 공포감에 휩싸이게 되는 공포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를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면 말이다.

 

    <휴대폰 전자파로 계란삶기-15분 경과 따뜻해졌다. 65분경과 계란이 맛있게 삶아졌다>

 

알레르기, 만성천식, 당료, 비만, 편두통, 편두통, 산만증세를 일으킬 수도 있다는 아이스크림에는 합성착색료(색소), 인공 감미료, 감미료, 유화제, 착향료, 안정제...와 같은 식품 첨가물이 들어 있다. 아이들을 키우는 어머니들은 아이들이 좋아 하는 것이라면 원하는 대로 해주는 인정 많은 어머니가 있다. 아이스크림을 비롯한 군것질이 아이들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는 어머니라면 아이들이 사달란다고 다 사 줄까?

 

군것질거리뿐만 아니다. 어머니가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그들의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문화변동의 속도가 빨라도 너무 빠르다. 부모들의 문화인식수준과 스마트시대 청소년들의 문화인식의 간극이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상업주의문화에 대한 기준이나 원칙과 허위문화에 대한 저l해나 저항도 없이 사랑으로만 키우는 아이들은 건강하게 자랄 수 있을까?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라는 영화에는 ‘이종결합’이라는 괴물식품(Frankenfood)이라는 유전자 변형의 또 다른 공상과학이야기가 등장한다. 그런데 이런 이종결합이 공상이 아닌 현실로 다가와 우리 생활 속에 침투하고 있다. 뿌리는 무우가 달리고 잎은 배추인 무추와 뿌리에는 감자가 달려 있는 토마토가 유전자변형이라는 이름으로 현대인들의 밥상에 오르고 있다.

 

베타케로틴이 풍부한 벼, 잘 무르지 않는 토마토, 비타민A가 강화된 황금쌀(golden rice), 간염백신 바나나, 니코틴이 제거된 담배, 카페인이 제거된 커피 등등....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은 유전자변형식품(GMO)을 사랑하는 가족에게 먹일 것인가에 대해서는 주부의 현명한 판단이 기다리고 있다.

 

슈퍼마켓뿐만 아니라 재래시장까지 침투(?)한 식품첨가물이나 유전자 변형식품. 맛이나 장기보관을 위해 첨가한 아이들 간식까지 버젓이 상품으로 등장, 거래도고 있다. 그런가 하면 돈을 벌기 위해 먹는 음식에 차마 못할 짓을 하는 장사꾼들이 있고 알게 모르게 인체에 축적되는 농약이며 방부제, 문명의 이기인 휴대폰이나 전자제품의 전자파로부터 아이들을 지켜야 하는 어머니는 문화변동에 대한 저항할 수 있는 지식과 판단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일까?

 

‘다른 아이들은 다 먹는데....’ 설마 ‘죽기야 하겠는가?’라고 안심하고 식자재를 구입해도 좋을까? 음식뿐만 아니다. 아이들이 즐겨 찾는 카페, 만화방, 전자오락실, 비디오방/DVD방은 아이들의 정서와 성장 발달에 유해한 것들은 없을까? 부모 자녀 간 의사소통이 단절된 현실에서 휴대폰을 통한 성인매체나 성인용 간행물에 오염되어 가는 아이들의 정서와 상업주의문화에 아이들을 속수무책으로 지켜보고 있어야 할까?

 

방황하는 부모들이 훌륭한 자녀를 키울 수 없다. 순수문화와 허위문화가 판을 치는 세상이다. 아이들 건강도 지켜야 하고 가치혼란의 시대를 살아갈 수 있는 분별력과 판단력도 길러줘야 한다. 교육은 학교에서 하는 것이라고 착각해서는 안 된다. 가정에서 해야 할 교육이 있고 학교에서 해야 할 교육이 따로 있는 게 아니다. 자금은 사랑하는 자녀를 오염된 문화에서 지켜낼 부모의 지혜가 필요한 때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검색에서...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