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입시전형방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8.28 꿈과 끼를 살리겠다면 이것부터 바꿔라!(중) (9)
교육정책2013.08.28 07:00


도덕 시험 점수를 100점 받은 학생은 도덕적인 생활도 100점일까? 그럴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확률이 더 높다. 평가란 이렇게 측정 대상을 완벽하게 측정해 내지 못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인간이 만든 모든 제도니 정책이 그렇듯이 교육도 예외가 아니다. 여기다 사람들의 가치관이 다르고 이해관계가 얽혀 있다 보니 해법이라고 내놓는다는 게 오히려 문제를 더욱 어렵게 만드는 경우가 허다하다. 입시제도 만해도 그렇다. 지난 46년간 동안 38번이나 바뀐 입시제도... 현재 대학입시전형 방법을 무려 3,298가지나 만들어 놓았다.

 

                                                     <이미지 출처 : SBS>

 

입시제도나 전형뿐만 아니다. 교육부가 내놓은 학교폭력문제와 사교육비 그리고 학벌문제의 해법을 보면 마치 미로 찾기를 연상케 한다. 교육이 왜 이 모양인지는 교육부가 내놓은 해법을 보면 알 수 있다. 해법이 아니라 문제를 더욱 복잡하고 어렵게 만들어 놓는다. 사교육비문제가 그렇고 학교폭력문제도 그렇다. 교육을 살리겠다고 내놓는 대책이 오히려 교육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는 감을 지울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이 교육을 살리겠다며 팔을 걷고 나섰다. 학부모와 학생들의 한결같은 소망인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하겠단다. 사교육비에 지치고 과외며 보충수업에 지칠대로 지친 학부모나 학생들에게는 사막의 오아시스와 같은 소리다. 그런데 그게 가능할까? 정권이 바뀔 때마다 내놓는 대통령의 교육 살리기는 하나같이 임기가 끝나면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기’ 격이다.

 

‘간접침략의 분쇄, 인간개조, 빈곤타파, 문화혁신’을 하겠다던 박정희대통령. ‘과외 금지와 본고사가 폐지’를 시행했던 전두환 대통령, ‘고질적인 입시지옥을 해소하고 세계화와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겠다며 교육을 시장판으로 만들어 놓은 김영삼 대통령, ‘교육으로 가난의 대물림을 끊겠다’던 이명박대통령.... 이들이 교육을 정상화시켜놓았다면 믿을 사람이 있을까? 아니 오히려 교육을 정치에 예속시키거나 교육을 상품으로 만들어 가난한 사람들에게 꿈을 앗아 가 버렸다.

 

무너진 교육을 살릴 수는 없을까?

 

박근혜 대통령의 ‘꿈과 끼를 살릴 수 없도록 가로막고 있는 요인이 무엇일까? 박대통령이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성공하기 위해서는 교육부부터 달라져야 한다. 말이 땅에 떨어지기 바쁘다고 했던가? 대통령의 한마디면 그게 곧 법이요 진리가 되는 나라. 죽기를 각오하지 않으면 비판이란 꿈도 꾸지 못하는 나라.

 

                                                      <이미지 출처 : 한겨레신문>

 

어제같이 ‘형평성’을 주장하던 관료가 대통령이 바뀌면 ‘경쟁’이 답이라고 호들갑을 떤다. 교육을 살리는 길은 ‘공교육의 정상화’다. 그걸 모르는 사람은 교육자도 아니다. 그런데 대통령이나 장관의 눈치를 살피며 승진을 꿈꾸는 관료들의 눈에는 그런게 보일리 없다.

 

‘교육과정’이라는 게 있다. 교육과정 속에는 우리나라 헌법과 교육법이 지향하고 있는 교육목적을 실현하기 위한 방법과 절차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교육과정대로 교육을 하면 고교를 서열화할 필요도 입시제도를 48년간 동안 38번이나 바꿀 이유도 ‘학교폭력과의 전쟁’도 대학입시전형을 3천298번이나 바꿀 이유도 없다.

 

이 모든 것은 대학서열화가 불러 온 결과다. 사람의 가치까지 서열화시키고 일류대학 몇 명 더 입학시키느냐에 따라 명문고등학교가 되는 현실.... 일류대학을 나와야 사람 대접받고 경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풍토... 모순의 뿌리는 두고 ‘아랫돌 빼 윗돌괘기 정책’이 난무하고 있다. 그런 정책을 입안하는 사람조차도 그게 안 된다는 것을 알면서도...

 

교육부가 하는 일을 보면 손가락으로 하늘 가리기를 하고 있다. 그들은 교육을 상품이라고 한다. 수요자중심의 교육, 과정은 무시하고 결과만 중시하는 교육, 점수로 평가해 그 점수가 교육의 결과라고 착각하는 교육 관료들의 정책이 오늘날 우리교육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은 것이다. 점수 지상주의... 그래서 전국단위 일제고사를 치고 개인별, 학급별, 학교별, 지역별로 서열을 매기고 그 점수에 따라 학교평가, 경영평가, 교사평가에 반영해 성과급까지 차등화시키고 있는 것이다.

 

교육법이며 교육과정이 있어도 그런 건 안중에도 없다. 고교평준화가 경쟁력이 없다며 연합고사를 부활시키기고 특목고며 자사고를 만들어 부모의 경제력으로 자녀의 사회경제적인 지위를 대물림하도록 만들어 놓았다. 고교 서열화라는 정책의 결과다. 교육부의 이러한 정책이 가난한 사람들에게 꿈을 앗아가 버린 것이다. 이런 현실을 두고 어떻게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을 할 수 있다는말인가?(계속)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 10점
김용택 지음/생각비행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르치는 아이 중에
    문과성향이 강한데 이과를 지망해서
    큰 고민 속에 빠져 있습니다.
    그런데 요즘 문이과 통합 어쩌고 저쩌고 하여 귀를 쫑긋 세우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도 한 번쯤 글을 써주시면 좋겠습니다.

    2013.08.28 08:14 [ ADDR : EDIT/ DEL : REPLY ]
  2. sky 안 깨면 헛일입니다. 하지만 이를 누가 할까요.

    2013.08.28 08:44 [ ADDR : EDIT/ DEL : REPLY ]
  3. 제가 너무 비관적인지 모르겠지만...
    우리나라 교육제도 어떻게 바뀌어도
    절대 공교육 정상화는 힘들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제 새로운 대입제도에 관한 기사에서도
    결국 사회과학 사교육 시장이 반색한다는 기사를 보면서
    모든 학원들을 불법으로 폐쇄하기 전에는
    결국 어떤 방법을 내 놓아도 사교육에 휘말릴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꿈과 끼를 살리는 교육이라니요...
    꿈과 끼를 살리기 전에 아이들이 죽게 생겼는데요...

    2013.08.28 09:40 [ ADDR : EDIT/ DEL : REPLY ]
  4. 백년지대계는 커녕 5년지대계도 안 되는 정책으로 어떻게 꿈과 끼를 키울까요?

    2013.08.28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미국, 독일은 어떻게 하고 있는지.. 물론 나라마다 사정과 환경이 다르지만
    벤치마킹은 할 수 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 나라도 우리나라처럼 사교육 비중이 클까 싶습니다.

    2013.08.28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정책의 결과가 서열화로 나타난 것이라면...
    어떤 정책을 써야 평준화가 될까요? 답이 보이지 않는 먼길 같습니다.

    2013.08.28 13:22 [ ADDR : EDIT/ DEL : REPLY ]
  7.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백년지대계"라고 하는 우리 교육이 어디로 나아갈 지 참으로 암담하네요^^
    기계적이고 동물적인 인간들이 과연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가슴이 따스한 사람 해피 드림

    2013.08.28 18:41 [ ADDR : EDIT/ DEL : REPLY ]
  8. 고교 서열화, 대학 서열화..직업 서열화, 결혼 서열화..행복 서열화..????
    줄 서란 말이얏, 줄..ㅠㅠ..슬픕니다..

    2013.08.28 20:47 [ ADDR : EDIT/ DEL : REPLY ]
  9. 에휴, 가슴만 답답해와요.

    2013.08.29 15:3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