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비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2.26 양심 없는 대학에서 지성인을 길러낼 수 있나? (16)



올해 대학에 입학하는 대학생을 둔 가정.

미리부터 보험이라도 가입한 가정이 아니라면 몰라도 아마 지금쯤은 입학한 자녀의 등록금을 마련하느라 여념이 없을 것이다. 지난 해 등록금 투쟁으로 올해는 대부분의 대학이 등록금을 인상하지 않았지만 팟팟한 서민들의 생황에서 1천만원에 육박하는 등록금이며 전월세며 교재비, 등등... 허리가 휠 정도다.

대학에 입학하는 자녀를 둔 가정에서는 ‘앞으로 4년동안 초비상’이 걸려 허리띠를 졸라매야 하지 않을까? 특히 시골에서 서울로 유학(?)을 보내기라도 하는 가정이라면 더더욱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할 것이다. 공부를 잘해 장학금이라도 받는 자녀를 둔 가정의 부모들은 그래도 한숨을 돌겠지만 대부분의 가정은 이런저런 걱정에 분주한 나날이다.

학부모들은 허리띠를 졸라매고 힘들어 하는데 대학의 형편은 어떨까?


우리나라에 가난한 대학, 운영이 어려운 대학, 양심적인 대학이 있기나 할까? 국가의 지원과 학생들의 등록금을 받아 운영하는 학문탐구에 전ㄴ며하고 있는 양심적인 대학이 있기나 할까?


전국 181개 4년제 대학 중 사립대학이 151개로 85%에 달하고 있는 게 우리나라 대학의 현실이다. 대학생 재학생수 역시 방통대 등을 포함한 국공립 대학이 전체의 26%에 불과하며 사립대학이 74%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감사원이 100개 대학을 감사한 결과 35개 대학에서 1년 동안 남긴 돈만 6천5백 억이나 된다.

입학원서 장사하는대학, 교육기관인가 장사꾼인가?


2012년 대학에 진학하려는 학생들로부터 받는 대학의 입학전형료만 무려 2500억원이나 된다. 전국 181개 4년제 대학은 2295억원의 전형료 수입을 올렸다. 자기학교에 지원하는 학생들에게 입학원서를 팔아 일년에 10억을 남긴 대학이 있다면 교육기관일까, 아니면 장사꾼일까?

△예산을 ‘뻥튀기’해 교비회계에서 이월적립금을 쌓아두는 사립대의 욕심 △교육여건 개선보다 건물 신증축 등에만 집중하는 사립대의 지출구조 △기성회비를 올리는 데 제약이 없는 국립대의 수입구조로 대학은 해마다 학생들의 등록금을 인상해 학부모들의 주머니를 털어 갔다.


감사원의 감사결과로 밝혀진 사학비리를 보면 대학인지 사기꾼 집단인지 구별이 안 되는 대학도 부지기수다. A대학은 이사장의 며느리이자 총장의 부인인 ㄱ아무개 씨를 정관 상 근거도 없이 상임이사로 선임하고 2년 동안 급여 1억3천199만원과 판공비 1천250만원 등 총 1억4천449만원을 법인 일반회계에서 지급했다.

사립대는 대부분 아들에게 이사장 및 총장직을 물려주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건국대는 며느리, 고려대와 경성대는 손자, 경동,명신,동해,순천향대는 부인, 상명대는 외손자, 경주대는 장인, 한영신학대는 동생이 이사장을 맡기도 했다.

학위장사, 부동산 투기, 교수채용비리... 학문의 전당 맞나?


종교재단의 경우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최순영의원이 2010년 폭로한 ‘개신교 사학 비리 백태’를 보면 학문의 전당이요 우리나라 최고의 지성인들이 사는 대학의 모습이라고는 도저히 사실로 믿어지지 않는다. 학교 돈을 개인 쌈짓돈처럼 유용해 부동산, 캠핑카 등을 사들이거나, 학교수익시설 수익금을 사적으로 챙긴 대학 이사장이 있는가하면 국정감사 때 “전국적으로 최소 34개 대학에서 불법 미인가 학습장을 활용한 학위장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한다. 교수채용대가로 돈을 받아 챙기는가 하면 입학원서장사를 해 신입생들에게 못할 짓까지 마다하지 않고 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대학(원)생 자살자는 2008년 332명, 2009년 268명이나 된다. 한 해 200~300명의 대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있는 셈이다. 구인·구직 포털 ’알바천국‘에서 대학생 975명을 대상으로 자살충동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의 88%가 자살 충동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자살기도를 해 본적이 있는가에 대한 질문에 27%가 자살 시도를 해 본 것으로 조사되었다. ‘대학생 38.2%가 등록금을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한다.’는 보도도 있었다.
 

신용불량자, 자살, 휴학하는 제자... 대학비리에 침묵하는 지성인들...


제자들이 공납금문제로 목숨을 끊고 등록금을 마련하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신용불량자가 되는 현실에서 지성인들의 세계, 최고의 지성인들이 모인 대학사회에서 “제자들이 감당할 수 없는 등록금 때문에 평일에도 술집에 나가고, 상아탑을 떠나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다.”며 신호수교수(인천대)가 유일하게 등록금 인하를 요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던 게 전부다. 지식인들의 세계, 지성인을 길러낸다는 대학은 언제까지 추악한 부패의 온상으로 치외법권지대로 남을 것인가?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학이 장사꾼으로 전락하였기에 지성인을 배출하는 곳이 아니라
    돈버는 기계를 만드는 양성소가 된 것 같네요

    2012.02.26 0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대학 보내는데...허리가 휘는 학부모들 생각은 전혀하지 않는 것 같아 안ㅌㅏ까울뿐이지요.

    잘 보고가요

    2012.02.26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양심을 가잔 새로운 대학이 나타나 모범을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2012.02.26 08: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해바라기

    이러한 비리가 난무한 대학에서 참다운 지성인이 학문연구에 전념하기가 힘들겠어요.
    좋은 글 새겨 보고 갑니다. 휴일 즐거운 시간 되세요.^^*

    2012.02.26 08:46 [ ADDR : EDIT/ DEL : REPLY ]
  5. 우리나라 대학 이름을 하나도 통일하면 어떨까요? '장사대학교'로

    2012.02.26 09:21 [ ADDR : EDIT/ DEL : REPLY ]
  6. 안녕하세요..
    참교육님 행복 가득한 주말 보내세요~

    2012.02.26 09:30 [ ADDR : EDIT/ DEL : REPLY ]
  7. 글로피스

    배움 이라는것 배우는곳이 서민들의 생활까지 위협하는
    지경이 되었습니다. 위정자들 한심 합니다.

    2012.02.26 09:41 [ ADDR : EDIT/ DEL : REPLY ]
  8. 대통령이 일침을 놓았으니까 좀 구체적인 해결책을 실천했으면 합니다.
    땅투기까지 하는 대학도 많은 것 같아요.

    2012.02.26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thfflf

      아직도 이명박 대통령한테 기대하는 것 있습니까? 등록금 반값하겠다고 당선되어놓고 입 닦은 지 4년차 입니다. 그 놈은 그냥 립 서비스만 해주는 넘이라구요.

      2012.02.27 09:38 [ ADDR : EDIT/ DEL ]
  9. 정말 다양하게 여러가지 문제가 많군여

    2012.02.26 11:30 [ ADDR : EDIT/ DEL : REPLY ]
  10. 예정된 수순이라고 생각해요..
    기성세대가 바라는게 대학가서 배음이 아니라 대학을 나와서 취직이 잘되는게 좋은것이라고 가르쳤으니..
    모든게 일저대로 돌아가게끔 만들어져버렸는데 스스로 생각한다는 여지는 없을 것이고..

    2012.02.26 11:38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어제인가요. 대통령이 대학생들을 만났다는군요.
    근데 우리 대학의 문제를 지적하는 대통령에게서 진정성이 느껴지질 않더군요.
    사학법 개정을 온몸으로 막았던 대통령이 지금에 와서 이런 말을 하다니...염치도 없구나 싶더라구요.

    2012.02.26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ㅁㄴㅇㅁ

    학문을 중시하고 지성인이 되는걸 매우 자랑스러워하는 나라에서 대학교들이 자신들의 학생을 상대로 돈을 버는일은 정말 용납이 안됩니다. 제 자식이라면, 차라리 돈이 더 들더라도 선진국 대학교에 보내고 싶습니다.

    2012.02.26 19:31 [ ADDR : EDIT/ DEL : REPLY ]
  13. 총체적 난국이지요. 정권이 의지가 없으니 기대할 것도 없습니다.

    2012.02.26 2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5345

    대학시절 교수님의 한탄이 생각나네요..

    대학교는 학문과 지성을 가르치는 곳이지.

    돈벌이와 취업시켜주는 곳이 되어서는 안된다고요..

    2012.02.27 08:29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이것 참... 씁쓸한 현실입니다.

    2012.02.27 13: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