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정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9.17 ‘답정너’가 무슨 뜻인지 아세요? (2)
교육정책2021. 9. 17. 06:45


728x90

 

‘담정너’라는 신조어가 SNS를 장식한지 오래다. ‘답정너’란 ‘답은 정해져 있으니 너는 대답만 하면 돼’라는 뜻이다. 초중등 학생들이 배우는 교과서가 대부분 그렇다. 정답을 찾는 교육... 획일화된 수업방식, 암기위주의 공부, 학생들의 개성이니 창의력은 뒷전이요. 수학문제까지 교과서 내용만 잘 암기하면 우등생이 되고 원하는 학교를 다닐 수 있는 특권(?)이 주어진다. 온갖 미사어구(美辭麗句)로 교육목표를 서술해놓았지만 결국 일류대학이 교육목표가 된 학교교육, 정부수립 후 지금까지 학교 교육은 달라진 것이 별로 없다.

 

<사진 출처 : 부산교육연구소>

 

‘OECD가 학생들에게 주관적 삶의 만족도를 0점(최하)~10점(최고) 척도로 물은 결과, 한국 학생들 평균 점수는 6.36점으로, OECD 28개 국가 가운데 터키(6.12점) 다음으로 낮았다. 비(非)OECD 국가를 합친 48개국 중에서도 터키 다음 최하위였다’, ‘학생들의 공부 시간은 OECD 국가 중에서도 가장 긴 편이었다. 주당 60시간 이상 공부(학교 안팎)한다고 답한 학생들이 23.2%로, OECD 평균(13.3%)의 두 배 가까이였다.’

 

‘미국 조지아공대의 AI 온라인 수업의 경우 지난 2016년부터 AI가 조교를 맡아 수업을 진행 중이다. 실리콘밸리의 자본가들이 투자한 ‘알트 스쿨(Alt School)’도 제조업 조립 라인에서 찍어내는 듯한 천편일률적 커리큘럼을 버리고 개인맞춤형 교육을 지향한다. 네덜란드에서 선풍적 인기인 ‘스티브잡스학교’는 학년 구분이 없다. 태블릿PC 등으로 개인별 학습이 가능하고 나이가 어린 친구에게는 도움을 주며 더 큰 가치를 배울 수 있다.’ ‘IBM이 만든 ‘왓슨’은 2011년생으로 이제 일곱 살인데 1초에 논문 50만 건 분량의 빅데이터를 이해하고 분석한다. 왓슨은 금융 분야에선 투자자들 기호에 맞는 상품을 제안하고 의료 분야에서는 사람보다 훨씬 정확한 진단을 내리는 전문가라니 사람들은 이제는 로봇에게 배워야 하는 시대로 바뀌고 있다.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 국가는 개인이 가지는 불가침의 기본적 인권을 확인하고 이를 보장할 의무를 진다.” 대한민국 헌법 제 10조다. 학생들의 인간의 존엄성이 보장되는가?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누리고 있는가? 학생이기 때문에 인간의 존엄성이나 행복추구권을 유보할 수 있다는 조항은 헌법 전문과 본문 130조를 다 찾아봐도 없다. 결국은 정부와 학교가 학생들의 인권과 행복추구권을 침해하고 있는 셈이다. 학생들은 헌법이 보장하는 ‘모든 국민’에서 제외되는가?

 

2021학년도까지 40개 정도의 사립대가 문을 닫게 된다. 인구감소도 있지만, 대학을 나오지 않아도 된다는 의식으로 신입생 감소에 따른 재정난으로 폐교하는 대학이 늘어나고 있다. ‘벚꽃 피는 순서대로 망한다’는 대학 붕괴 괴담이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에 따르면 2021학년도 정시 전형의 추가 합격자를 뽑고도 정원을 다 채우지 못한 4년제 대학은 협의회 소속 198곳 가운데 162곳. 이들 대학의 추가 모집 인원은 2만 6,129명으로 전년보다 세 배가량 늘었다. 심각성은 단연 지방대에서 나타난다. 미달 인원의 91%가 지방 소재 대학이다. 경북대와 경상대 등 지방 거점 국립대도 미달 사태의 태풍을 피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에게 신뢰받는 교육부를 만들겠습니다? 교육부 홈페이지에 올려놓은 캐치프레이즈이다. ‘국민이 주인인 정부, 더불어 잘 사는 경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고르게 발전하는 지역,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교육부 홈페이지 대문에 걸려있는 이런 슬로건을 보면 보는 사람들의 낯이 뜨겁다. 마치 박근혜정부시절 유체이탈 화법을 보는 듯하다. 학부모들은 사교육비로 학생들은 헌법이 보장하는 권리침해를 당해도 교육부는 마이동풍이다. 시행착오가 있더라도 몸부림이라도 쳐봐야 하지 않겠는가? 그런데 교육부는 지난 4년여 동안 요지부동이다. 교육부는 언제까지 강건너 불구경만 하고 있을 것인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헌법책 구매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손바닥 헌법책 신청 및 후원금 입금 안내

'손바닥 헌법책'을 신청해주시고 후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은, 헌법에 보장된 자유와 평등, 정의와 인권, 박애의 정신이 완전히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온

docs.google.com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 국민운동」 1만인 추진위원이 되어주십시오.

 안녕하세요?대한민국 헌법을 읽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의 준비위원은 이 땅의 모든 시민들이 소중한 헌법을 알고,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충

docs.google.com

 

 

생각하는 스포츠 인권교과서... 구매하러가기  ==>> 교보문고 예스 24  

생각하는 스포츠 인권 교과서<생각비행> 

『생각하는 스포츠인권 교과서』는 스포츠인권의 개념부터 실현 방안까지 차근차근 알려 줍니다. 한국방정환재단과 10명의 스포츠, 인권 관련 전문가가 뜻을 모아 한국 스포츠계에 인권 신장이 필요한 이유, 학생선수들의 학습권이 중요한 이유‘’등을 재미 있게 설명해 줍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교육정책은 백년대계가 되어야 하는데
    정권때마다 손을 보네요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평등교육 주장은 최악입니다

    2021.09.17 0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교육을 받는 대상자들을 위해서 좀 더 고민하고 우리 아이들이라고 생각하고 추진했다면 어떨까 싶기도 하네요

    2021.09.18 06: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