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탕'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1.11 여성 목욕탕, 왜 모든 여성을 예비범죄자 취급할까? (35)
정치/사는 이야기2011.11.11 06:30


                                  <이미지 출처 : 다음 이미지 검색에서>

한달 전 쯤인가? 아내가 피부가 가렵다며 자꾸 긁더니 나중에는 피가 나올 정도로 긁어도 시원치 않다며 고생을 하고 있었다. 병원을 찾았지만 ‘알레르기성 피부염'이라면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 바르는 약 정도를 받아 왔지만 쉽게 호전이 되지 않았다. 나이가 들면 피부도 늙어서 그런 증상이 나타나는 걸까?

온천이 피부에 좋다는 말이 생각 나, 평소 아내에게 잘해주지도 못했던 남편으로서 큰 생색이라도 낼 듯이 아내에게 제안했다. 청주에서 가까운 유성온천에 한번 다녀오자고...

목욕을 갈 때마다 느끼는 일이지만 뭘 그렇게 많이 챙겨 가는지 꾸물대는 게 싫어 잔소리를 했더니...

남자들은 칫솔이나 들고 가면 되지만 여탕에는 수건이며 치약, 칫솔, 때수건도 없어 챙겨가지 않으면 안 된단다.

 


 

같은 요금에 다른 서비스... 성차별 아닌가?


언제부터 목욕탕에서는 남자와 여자들에게 차별대우를 하고 있을까?
동네 목욕탕에도 남탕에는 수건, 비누, 치약, 때수건, 화장품까지 골고를 갖춰 놓는다. 남자들이 목욕탕에 가려면 주머니에 칫솔 하나만 꼽고 가면 된다.

여탕은 어떨까?

아내가 평소 목욕탕에 갈 때 보면 목욕바구니에 목욕도구를 가득 채워 들고 나간다.
여성을 예비 범죄자로 보는 목욕업자 왜 그냥 둘까?

요즈음 같이 여성 상위시대(?)에 여성에게 성차별을 하는 목욕업자가 멀쩡하게 버틸 수 있는 재주가 뭘까?

남성에게 주어지는 특혜(?)였던 군가산점제까지 폐지된 세상에 어떻게 똑같은 돈을 받고 여자라는 이유로 차별을 할 수 있을까?

일찍 목욕을 마치고 나와 아내가 목욕이 끝나기를 기다리기가 무료해 카운터를 보고 있는 분에게 물었다.


“왜 여성들에게는 수건이나 비누, 치약 같은 게 없나요?”
그런 걸 묻는 남자가 이상하다는 투로 쳐다보더니...

“여탕에 수건이니 비누 같은 걸 비치해두면 없어지기 때문이지요?”

아내에게 듣긴 들었지만 실제로 목욕업자에게 직접 들으니 어처구니가 없다.

‘그딴 남이 쓰던 수건이면 싸구려 비누를 가져가서 무엇에 쓰겠다고....’

여성을 예비범죄자 취급하는 목욕업자에 왜 분노하지 않는가?


 


정말 그렇다면 이거야말로 여성운동을 하는 페미니스트들이 나서서 바로 잡아야 할 문제가 아닐까?

‘목욕탕에 목욕을 하러 오는 모든 여성들은 수건이나 비누를 훔칠 수도 있는 예비범죄자’라는 말인가?

실제로 수건이나 비누를 훔쳐가는 여성이 있다손 치자. 그렇다면 남자들과 똑같은 서비스를 제공했을 때 과연 목욕탕에 오는 전체 여성 중에 몇 %가 그런 범죄를 저지른다는 통계라도 갖고 있는 것일까?
‘남자들은 도덕적으로 하자가 전혀 없고 여성들은 남의 수건이나 비누 따위를 훔쳐갈 수도 있는 예비 범죄자다?’

왜 모든 여성들이 예비범죄자 취급을 받으면서도 분노하지 않을까?



인터넷을 검색해 보니 실제로 11년 전. 2000년에 ‘목욕탕 수건이 성차별 논쟁’이 있었다. 남탕과 달리 여탕에선 수건을 돈을 받고 판매하자 한 여성이 성차별이라면 시정을 요구했고, 당시 대통령 직속 여성특별위원회는 남녀차별이라는 유권해석을 내렸던 일이 있다.

그렇다면 수건이 없어질 가능성이 때문에 도둑의 누명을 쓰고 살아야 할까? 개인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영업이기 때문에 멀쩡한 사람을 범죄자로 보아도 괜찮다는 말일까? 여성단체라도 나서서 누명 벗기 운동이라도 펼쳐야하지 않을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