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력의 행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4.06 권력과 폭력, 현상과 본질을 구별하지 못하면.... (16)


 

 

 

#. 1 경찰이 변심한 애인을 총을 쏴 죽였다.

 

#. 2 폭도가 술에 취해 길 가는 사람을 ‘묻지 마 살인’을 계속하고 있어 희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찰이 폭도를 사살했다.

 

 

 

똑같이 경찰이 총으로 사람을 죽였는데 하나는 폭력이요, 하나는 권력의 행사다.

 

위의 예문에서 #.1은 폭력’이다.

 

폭력이란 무엇인가?

 

겉으로 보기는 경찰이 총으로 사람을 죽였다. 그런데 하나는 폭력이요, 하나는 권력이다. 여기서 경찰이 가지고 있는 총이나 폭도가 가지고 있는 총은 다같은 폭력의 도구다. 그런데 왜 경찰이 가지고 있는 총은 공포를 느끼지 않으나 폭도가 가지고 있는 총은 공포를 느끼는가?

 

 

권력과 폭력은 어떻게 다른가?

 

변심한 애인을 살해한 경찰의 행위는 불법한 행위요, 폭도를 살해한 경찰의 행위는 적법한 행위요, 똑같은 총이라는 도구지만 ‘행사의 정당성’ 여부에 따라 하나는 권력이 되고 하나는 폭력이 되는 것이다.

 

권력이란 무엇인가?

 

권력이란 ‘남을 복종시키거나 지배할 수 있는 힘’이라고 정의한다. 다른 사람을 자신 생각(의지)대로 움직일 수 있게 하는 힘이다.

 

적법한 힘인가 아니면 불법한 힘인가의 의부에 따라 권력으로 또는 폭력이로 보이기도 하는 (현상)것이다.

 

 

사람들 중에는 현상과 본질을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내 블로그에 끊임없이 악플을 다는 단골손님이 있다. 내가 학교폭력문제를 포스팅하면 그 사람의 눈에는 교사 편을 든다고 ‘참교육을 한다는 사람이 어떻게 피해자의 고통을 외면하고 무능한 교사 편을 드는냐?’고 입에 거품을 문다.

 

이 사람은 문제의 현상과 본질을 구별하지 못하는 근시안적 사고의 한계를 갖고 있다. 이 사람의 눈에는 학교폭력의 현상만을 보일뿐, 본질이 보이지 않는다. 본질을 모르고 현상을 전체로 착각하고 있다. 학교폭력문제를 현상인 가해자와 피해자의 관계로만 보기 때문에 폭력이 발생하게 된 근본적인 원인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학교폭력이란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고통이나 피해를 주는 줘 나타나는 현상이지만 그런 현상이 나타나는 본질, 즉 원인은 복잡하고 다양하다. 예를 들어 학교가 인권교육을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 원인 중의 하나다. 인권의식이 있다면 ‘내가 소중하듯 남도 소중하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사회적인 원인 즉 돈이 사람보다 소중하다는 가치관이 청소년들로 하여금 올곧은 가치관을 갖지 못하도록 만들고 있다. 시청률을 높이기 위해 안방극장의 드라마가 폭력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든지, 영화나 만화 또는 게임이 청소년들의 정서나 가치관형성에 폭력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도 원인의 하나다.

 

 

입시위주의 교육, 빈부격차문제로 인간 가정파괴, 교사들이 관심과 지도의 부재, 교우관계, 환경적인 요인.. 등등 끝이 없다. 이런 문제를 놓고 교사에게만 책임 있다든지 가해자게만 책임을 묻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보지 못하는 어리석기 짝이 없는 한계다.

 

내 블로그에 악플을 다는 사람은 그 사람 개인의 인격이요 시각의 한계지만 교육정책을 입안하고 교육과정을 짜는 사람들이 그런 시각을 가진다면 문제는 심각하다. 최근 학교폭력을 근절한다면서 교사에게 사법권을 줘야한다느니, 폭력 가해자의 이력을 학교생활기록부에 기록해 졸업 후 10년간 불이익을 주게 한다든지...하며 법적인 처벌위주의 강경책으로 나가고 있다.

 

이런 근절책이 해결에 도움만 된다면 적절한 희생을 감수하고서라도 반대할 생각은 없다. 그러나 교과부가 내놓은 근절책은 연목구어(緣木求魚)다. 산에 올라가서 물고기를 잡겠다는 것은 어리석음의 극치다. 현상과 본질을 구별하는 못하는 수준이하의 시각으로는 폭력은커녕 희생자만 늘어날 뿐이다.

 

* 위의 이미지는 다음 검색에서 가져왔습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4.06 07:04 [ ADDR : EDIT/ DEL : REPLY ]
  2. 본질과 현상 , 철학개론에서 가장 중요하게 다루는 내용이지요
    기본적인 것을 구별하지 못하면서 많은 희생자가 생기게 되겠군요

    2012.04.06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고학년 아이들이 초등학교 1학년 아들을 괴롭힌다고 아이가 말하더군요. 그러나 사실을 알고보니
    귀여워 장난쳤다는 것. 어쩌면 학교 폭력은 선생님들이 그 본질과 배경, 그리고 관심만 있다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다고 봅니다. 시골 초등학교라 아이들이 적어 오해도 풀리고 아이들을
    새롭게 보는 기회가 됐던 경험이었습니다.

    2012.04.06 07: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해자에 대한 강경책만이 능사는 아닌 것 같아요.
    물론 확실한 처벌은 있어야겠지만요.
    참 어렵습니다.

    2012.04.06 08: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백배 공감입니다.
    요즘 교과부에서 나오는 정책들을 보면 정말 가슴이 답답해집니다.
    교육의 본질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초강경 위주의 정책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지 모르겠어요....

    2012.04.06 08:16 [ ADDR : EDIT/ DEL : REPLY ]
  6. 글로피스

    공권력은 꼭 필요하고 엄정해야 하지만
    그것이 남용되는 사회는 미개하고 후진적 사회 입니다.

    2012.04.06 08:16 [ ADDR : EDIT/ DEL : REPLY ]
  7. 한 사람을 죽이면 범죄자가 되고, 수 천명을 죽이면 영웅이 된다고 합니다.

    2012.04.06 08:50 [ ADDR : EDIT/ DEL : REPLY ]
  8. 참교육님 글의 본질에서는 벗어나지만 예로 든 두 사안을 가만히 보면...
    첫번째 사례는 당연히 폭력이고, 두번째는 정의실현이고 당연한 권력의 행사라고 할수있지만,
    진보진영의 눈으로 볼때는 두번째도 첫번째와 다름없는 폭력이라고 주장할만합니다.
    살인자라 하더라도 국가권력이 개인의 목숨을 빼앗을수 있는가! 하고 말이죠. 흉악범에 대한
    사형폐지, 가해자의 인권보호 모두 같은 맥락으로 볼수있으니까요..

    2012.04.06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모니

      총으로 무장한 현행범에 대한 사살은 인권을 넘어선 자위권의 행사로 봐야할듯하네요. 재판에 의한 살인행위가 용납되느냐가인권차원의 문제 아닐까요?

      2012.04.06 09:17 [ ADDR : EDIT/ DEL ]
    • 음...가만히 본문에 소개된 예시를 다시 읽어보고 하모니님 댓글을 보니
      그 말씀이 맞습니다. 제가 오버했네요. 재판에 의한 사형제도와
      현행범은 엄연히 다르니까요. 감사합니다~

      2012.04.06 16:22 신고 [ ADDR : EDIT/ DEL ]
  9. 하모니

    참교육님이 주장하듯 현교육부의 가해자 처벌방안은 저도 반대합니다. 제 댓글을 죽 보셨으면 학생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는 모든 정책을 반대하는 일관된 입장을 확인하셨을 겁니다. 제기 어처구니 없는건 정부기관이 스스로 책임을 지려하지 않고 자꾸 입시탓 사회탓만 정책탓만 한다는 겁니다. 특히 학교폭력같은 사안은 학생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정부기관인 교사의 역활이 매우 중요한데 참교육님의 입장은 일관되게 교사 무책임 무개입론이었습니다. 그런 태도가 진보인사들에겐 최고의 교육자로 칭송받고 우수교육블로거로 대우 받으니... 세상이 미친거아냐? 라는 생각이 절로 들더군요.

    2012.04.06 09:13 [ ADDR : EDIT/ DEL : REPLY ]
  10. 행복한 금요일이네요~
    완전 신나는 하루 되시길 바랄께요^^

    2012.04.06 12: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하모니카나 불지.

    2012.04.06 13: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음..참 난제들이 많은 세상입니다..

    2012.04.06 17: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구별 못하는게 아니라 안하는것이라
    생각합니다. 인간의 가벼움이지요~
    결국은 자신을 망칠~ㅜㅜ

    2012.04.06 17: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국민이 부여한 권력이 국민을 탄압하는 권력이 되는 경우도 종종있지요. 또다른 폭력이겠지요.
    그리고 오늘 뉴스처럼 주어진 권력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해 애꿎은 젊은이가 죽기도 하고요.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2012.04.06 2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