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회 강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1.07 진보교육감님, 교육개혁 이것부터 바꾸세요 (10)


 

전국 13개 지역에서 당선된 교육감들은 이름만 다를 뿐 너도 나도 혁신학교다. 혁신학교에 대한 의욕도 대단하다. 그런데 전력투구하고 있는 현재의 무너진 학교가 혁신학교로 바뀌면 교육이 살아날까? 대답은 한마디로 . 왜 모처럼 의욕을 가지고 추진하는 진보교육감의 의욕적인 사업인 혁신학교에 재를 뿌리느냐고요...? 그게 교육을 살리는 근본적인 길이 아니기 때문이다.

 

 

 

2010년도부터 경기도 남한산초등학교와 이우중·고등학교에서 시작한 학교혁신 실험이 좋은 성과가 나오면서 시작된 것이 혁신학교다. 혁신학교에 대한 여론과 반응이 좋게 나오자 진보교육감들이 너도나도 혁신학교에 힘을 실으면서부터 이제 혁신학교는 진보교육감의 '대표 브랜드'가 됐다. 혁신학교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자 타 지역에서 전입생이 몰려들고 근처 집값이 오른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학부모들 중에는 혁신학교를 선호하기 시작했다. 이런 소문은 혁신학교로 지정 받은 후 93%의 학생들이 대학진학을 했다느니 혁신학교는 전교조 학교라는 등 온갖 억측성 보도까지 나오기도 했다.

 

물에 빠지면 지푸라기도 잡는다는 속담이 있다. 우리교육이 워낙 방향감각을 잃고 있으니 그래도 조금은 교육적인 차원에서 이루어지고 있다면 그쪽으로 관심이 쏠리게 마련이다. 혁신학교가 그렇다. 정말 교육다운 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입시제도니 대학서열화문제 그리고 정치경제, 사회문화 구석구석에 뿌리깊이 박힌 학연이라는 악연을 끊지 않고서는 달라질게 없다. 지금 진보교육감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혁신학교는 학교가 당연히 해야 할 교육과정 정상화 수준이다.

 

서울시자사고 폐지방침에 테클을 거는 교육부를 보면 교육개혁이 얼마나 어려운가를 짐작할 수 있다. 이제 겨우 정착하기 시작한 학교급식이며 누리학교 예산까지 삭감하는 게 교육부다. 국사교과서를 비롯한 일부교과서를 국정으로 바꾸고 교육위원제까지 없앴다. 진보교육감의 진출을 두려워한 나머지 교육감직선제를 폐지해 도지사와 러닝메이트 혹은 임명제까지 거론하고 있는 게 교육부가 아닌가?

 

혁신학교가 교육개혁을 이끌어 낼 수 있는 길은 없을까? 근본적인 문제는 해결할 수 없겠지만 교육감이 할 수 있는 권한 안에서 개혁할 일은 얼마든지 있다. 지금 교육부와 각을 세우고 있는 서울시교육청의 자사고 폐지문제나 일부진보교육감지역에서 추진하는 9시등교문제, 경기도에서 추진하겠다는 수석교사 수업문제 등은 학교가 하지 않으면 안 될 해묵은 과제다. 교육부도 학부모도 교장교감이 다 좋아하는 교육개혁이란 있을 수 없다. 교육을 살리기 위해 진보교육감이 먼저 해야 할 일은 어떤 것이 있을까?

 

첫째, 교장중심의 학교를 교사중심의 학교로 바꿔야 한다. 교장·교감이나 부장교사들이 아침마다 교장실에 모여 교장의 지시를 들고 전달하는 교직원회의가 아니라 교사들이 교육을 이끌어 나갈 수 있도록 교육의 중심에 서야 한다. 민주주의를 가르치는 학교에 교육의 주체인 교사가 구경꾼이 되어 있다면 어떻게 민주적인 교육이 가능하겠는가? 순서로 보면 법제화부터 이루어져야겠지만 우선은 학교에서 교사들이 교육의 주체로 설 수 있도록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회의체계를 갖춰야 한다.

 

둘째, 학교운영위원회를 민주화해야 한다. 지금까지 학교운영위원회는 말이 운영위원회지 사실상 학교장의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학교장의 들러리가 된 학교운영위원회. 이 학교운영위원회만 제대로 운영된다면 교육개혁은 훨씬 앞당길 수 있다. 법적으로는 심의기구, 혹은 자문기구지만 운영에 따라 의결기구로서 기능도 불가능한 것이 아니다. 학교의 동문이나 코드가 맞는 선후배 혹은 이해관계가 있는 운영위원으로는 민주적인 학교운영을 기대할 수 없다. 내 아이를 위한 학부모, 교장선생님에게 승진점수가 필요한 교사위원으로 어떻게 특색 있는 학교를 만들 수 있겠는가? 학생대표도 함께 참석해 민주주의를 배우는 장으로 거듭나는 운영위원회를 만들어야 한다.

 

셋째, 교육의 한 주체인 학부모가 바뀌어야 한다. 이번 서울시 교육청의 자사고 폐지 방침에 반발하는 학부모들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내 아이만 생각하는 이기적은 학부모들로는 교육개혁은 불가능하다. 교육하는 학교를 위해 학부모들의 이해와 협조 없이는 어렵다. 이를 위해 학부모와 학교가 함께 교육개혁에 동참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학부모교육과 대화로 교육의 한주체로 함께 가야 한다.

 

넷째, 지역사회학교로 거듭나야 한다. 교육은 학교에서만 이루어지는 게 아니라 가정과 학교 그리고 지역사회가 함께 해야 한다. 지뢰밭이 된 지역사회를 어떻게 교육의 장으로 풀어야할 것인가는 학교가 풀어야 할 또 다른 과제다. 예를 들면 학교급식 식자재를 지역농민단체와 협약을 통한 계약재배를 한다든지 지자체 단체장과의 협조로 자유학기제 학습을 위한 교육과정을 작성 운영하는 것도 교육개혁을 위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소외된 학교, 고립된 학교로는 학교가 지향하는 교육을 기대하기 어렵다.

 

진보교육감은 지금 시험대에 서 있다. 지금 진보교육감지역에서 추진하고 있는 혁신교육이 성공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우리 교육의 성패가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차기를 위한 인기영합정책이나 교육부와의 충돌이 두려워 눈치를 보는 유사개혁으로는 무너진 교육을 살릴 수 없다. 사교육마피아를 비롯한 사이비교육단체들 그리고 공교육정상화로 피해를 볼 찌라시언론은 진보교육감 흠집내기위해 호시탐탐기회만 엿보고 있다. 여기다 교육부까지 진보교육감 길들이기에 동참하고 있어 교육민주화, 학교민주화는 첩첩산중이다. 학부모와 교사, 교육부 그리고 수구언론이 다 좋은 개혁은 없다. 지금이야말로 진짜 교육개혁이 필요한 때가 아닌가?

 

 관련 사이트

 

진보교육감, 이제 혁신학교 프레임에서 벗어나야

혁신학교, 잘못하면 전시성 연구학교 만든다

 

 

◆. '김용택의 참교육 이야기' 전자 책을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오디언
http://www.audien.com/index.htm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