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생들의 논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2.16 고등학생들이 쓴 졸업논문 한 번 보시겠어요? (16)


 

태봉고등학교에서 보낸 준 2012학년도 제 1회 졸업생들의 44명의 졸업논문 작품집, 400쪽에 달하는 ‘행복 찾아서 흔들리며 피는 꽃’을 보고 깜짝 놀랐다. 아니 놀랄 정도가 아니라 감격했다고 표현해야 옳을 것 같다. 도저히 고등학생들이 쓴 논문이라고 믿어지지 않았다. 점수 몇 점 더 따서 좋은 대학에 가는 게 꿈인 고등학생들이 어떻게 이런 글이 가능했을까?

 

그것은 대안학교인 태봉학교이기 때문에 가능한 얘기다. 시험문제풀이로 날밤을 세우는 일반 고등학교의 경우에는 꿈도 꿀 수 없는 일이다. 태봉고등학교도 이런 논문집을 위해 일부러 준비한 게 아니다. 어제 썼던 ‘혁신학교보다 더 혁신적인 공립 대안학교, 아세요?’에서 보듯이 태봉고등학교는 대학준비가 아니라 내가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해 공부를 한다. 그것도 자신이 좋아하는 공부를...

 

일류대학을 준비하기 다니는 학교는 참 무미건조하다. 아니 잔인하다. 청소년기는 성인이 된 후 보다 행복한 삶을 살기 위한 준비기간이기도 하다. 그런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대안고등학교인 태봉고등학교는 인생의 한 번 뿐인 고등학교시절을 자아정체성을 찾고 내가 성인이 돼 갖게 될 직업 탐색(인턴쉽)과 사회생활에 필요한 인간관계 등을 배우며 보낸 3년동안 공부한 내용을 정리해 둔 것이 이 논문집이다.

 

‘행복을 찾아서 흔들리며 피는 꽃’이라는 이 졸업 논문집은 그동안 인턴쉽(LTI) 과정에서 얻은 성과를 'LTI PT DAY'라는 행사과정에서 이미 발표한 내용들이 대부분이다. 그런데 학생들, 고등학생들의 적응력과 인식능력이 이 정도라는 건 참으로 놀랍다. 학생들을 철없는 어린아이 취급을 하며 ‘너는 그런 거 몰라도 돼, 공부나 열심히 해!’라며 윽박질러 시험문제풀이나 시켰기에 그렇지, 태봉고등학교 학생들처럼 교육과정 안에 직업탐색과정인 인턴쉽이라는 시간을 통해 하고 싶은 공부를 할 수만 있었다면 이런 결과가 나오지 말라는 법이 없다.

 

또 한가지 놀라운 사실은 ‘졸업생 44명 전원이 학교생활 동안 공부한 인턴쉽과정이 대학진학에 전공선택으로 연결됐다는 사실’이다. 박근혜정부가 핵심교육공약으로 제시한 ‘학생들의 꿈과 끼를 살려주는 교육’의 핵심인 자유학기제란 사실상 현재로서는 아무런 밑그림도 그려지지 않았지만 짐작컨대 성공할 확률은 제로에 가깝다.

 

 

시험공부에 길들여졌던 아이들이 어느 날 갑자기 자기 진로에 관심을 가지고 어떤 사람을 만나 무엇을 배우겠다는 것인가? 그것도 중학생들에게... 교육과정 따로 입시준비 따로 하는 학교에 시행착오만 반복하는 게 아닐까? 그 많은 학생들이 어디서 누구를 만나 무슨 직업과 진로를 안내받을 수 있다는 말인가? 결국 자유학기제라는 한 학기동안 학생들을 완전히 ‘놀자판’으로 만들지는 않을까?

 

태봉고등학교는 그런 시행착오를 극복하기 위해 3년동안 교육과정에 진로지도과정인 인턴쉽을 포함시켜 일주일에 두 번 (화, 목요일 오후)운영하면서 과정점검으로 'LTI PT DAY'롤 통해 발표하게 하게 했다.

 

서론이 길었다. 그런데 도대체 태봉고등학교 제 1회 졸업생 44명이 쓴 논문 내용이 어떤 것일까?

 

‘Food Therapy가 身體에 미치는 影響(김동연), 피하기에 아름다운-대안 유치연구(안령경),

길길길(강시내), Desin in 1026(이한솔), 향수에 대한 인식조사와 가치탐구(권유리),

제왕나비를 아십니까?(김미지), 내가 만들고 싶은 호텔 서비스(이한솔),

Fashion과 Passion을 하고 싶은 디자이너(장하리),

태봉고등학교 LTI 수업연구(남태욱), 향수에 대한 인식조사와 가치탐구(권유리)....’

 

이들이 쓴 논문이 얼마나 창의력을 발휘했는지 나로서는 확인할 길이 없다. 그러나 대부분의 학생들의 글을 보면 자신이 인턴쉽과정에서 경험한 내용을 정리해 둔 것임을 알 수 있다. 이 정도 수준이면 대학생들의 졸업논문이 부럽지 않다. 지면관계상 여기 전부를 소개할 수 없어 이한솔 학생의 논문 제목만 소개해 보자.(논문을 보시려면 첨부파일을 확인 하세요-용량이 크서 일부만 올립니다.)

 

태봉졸업논문 1.pdf

 

Ⅰ. 서 론

1. 들어가는 말

2. 제목이 왜 Design in 1026 인가?

3. 심리학에서 디자인으로 바뀐 이유

 

Ⅱ. 본 론

 

1. 패션에 대하여

가. 패션디자인이란?

나. 패션 일러스트의 종류

다. 드레이핑과 테일러링

 

2. 나의 활동

가. 1학년의 짧은 디자인 스케치

나. 2학년의 디자인 스케치

다. 3학년의 디자인 스케치와 학원 다니기

라. 갤러리 카페 다니기

 

3. 나의 꿈, 패션디자이너

가. 패션의 역사에 대해서

나. 디자인을 하기 위해 주의해야 할 점

다.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해서

 

Ⅲ. 결 론

1. 3년의 시간을 되돌아보며

2. 도전, 나의 꿈, 나의 미래

 

Ⅳ. 부 록

 

1. 읽었던 책 목록

 

※참고문헌

 

 

고등학생이 어떻게 이런 논문을 쓸 수 있을까? 입시중심의 교육만 하지 않는다면 우리 아이들 정말 자기가 좋아 하는 일은 밤을 세워 하기도 하고 그 결과도 어른들이 상상하는 그 이상의 작품이 나올 수 있다. 이한솔학생의 경우 자신이 3년간 인턴쉽과정에서 참가했던 다자이너의 꿈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를 이렇게 남겼다..

 

참고로 태봉고등학교에 입학한 학생들의 면면을 살펴보면 중학교 성적이 3%안에 드는 우수한 학생이 있는가 하면, 한글해독도 어려운 학생들도 있었다. 이러한 학생들이 어떻게 현재의 이런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었을까? 우연이란 없다. 학생들의 오늘이 있기까지는 교장선생님을 비롯한 모든 선생님들, 부모님들, 멘토선생님들...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이들을 지켜보면서 격려해 주신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의 모습으로 거듭날 수 있었던 것이다.

 

지난 11일 졸업식에서 아이들이 흘리는 눈물은 무엇을 말해 주는가? 이들의 오늘의 자기발견을 통한 자아 정체성과 자아존중감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통제와 단속, 억압과 강제가 아니라 스스로 눈을 뜨게 할 수 있도록 학교를 운영한 교장선생님의 철학과 교사들의 희생과 봉사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 아닐까?

 

졸업식이 끝나기 바쁘게 책과 교복을 찢고 학교를 뒤돌아보지 않는 다른 학교 졸업생들과 비교하면 완전히 딴 세상이다. 교육과정만 정상적으로 운영하기만 해도 어떤 학교, 어떤 학생도 결코 불가능한 일이 아니다. 부디 모처럼 흔들리며 피운 꽃이 대학과 직장으로 이어져 그들이 원하는 아름다운 꿈이 실현되기를 빌어 본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행복 찾아서 흔들리며 피는꽃"이라는 제목이 인상적입니다.
    대안학교 학생들의 마음이 그대로 표현되어 있지 않나 싶어요.
    충청투데이 홈페이지에서 추천 버튼 꾸욱 눌러드립니다.

    2013.02.16 07:13 [ ADDR : EDIT/ DEL : REPLY ]
  2. 해바라기

    이한솔양의 논문 제목만봐도 대학생 논문이상이네요.
    논문집도 남기고 보람있는 교육인것 같아요.
    주말 좋은 시간 되세요.^^

    2013.02.16 07:13 [ ADDR : EDIT/ DEL : REPLY ]
  3. 일반고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졸업논문 이네요. 자기가 직접 글을 써보고 몇번에 퇴고작업을 거치고 이렇게 멋지게 발간된 책자를 보면 정말 뿌듯하겠습니다. 준비과정이 쉽지만은 않았겠으나 그런만큼 보람도 크겠습니다
    잘 보고갑니다.

    2013.02.16 0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정말 이 학교에 우리 아이 보내고 싶네요.

    2013.02.16 09:12 [ ADDR : EDIT/ DEL : REPLY ]
  5. 대학원때 논문쓰면서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았었는데
    고등학생들이 스스로 했다는것이 믿어지질 않네요^^
    참 대단하고 멋지네요

    2013.02.16 10:08 [ ADDR : EDIT/ DEL : REPLY ]
  6. 멋진 논문집이 하나 탄생했네요...

    2013.02.16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처음 듣는 얘깁니다.
    고등학생들이 졸업논문도 쓰나 보네요.
    책으로 발간될 정도니 문득 내용도 그만큼 신선한 가 봅니다.
    유익한 정보 감사드리고 주말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2013.02.16 10:56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도 일찌기 대안학교에 대하여 많은 관심이 있었지요.대학교수님이 초기에 만들었던 그곳...이름도 생각이 나지 않네요.대한학교라고 생각하면 문제아들을 데려다 놓고 교육하는 방식을 많이 생각을 하였지만, 그들이 자신을 찾아가고 자신을 능력을 키우는 모습이 아름답게 비춰지었어요.대안학교를 그때 조금은 알게 되었지요.우리도 이러한 교육방향으로 설정이 되어야 합니다.

    2013.02.16 1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졸업논문이 참 멋집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십시요!

    2013.02.16 12:39 [ ADDR : EDIT/ DEL : REPLY ]
  10. 고등학교를 졸업하면서 이런 글을 남긴다구요?
    대학때만... 통과의례인냥 쓰는 줄 알았는데...
    이러니 하루하루를 허투루 보낼 겨를이 없겠어요. 참신해 보입니다.

    2013.02.16 16:09 [ ADDR : EDIT/ DEL : REPLY ]
  11. 돌돌이

    뭐여 대학입시를 위해 시험봐서 애들 학력을 측정하는건 나쁜짓이라고 누누히 말하던 참교육님이 대안학교에서 애들 학력이 크게 개선되고 대입진학에 도움이 된다고 칭찬하다니.
    . . 배신감까지 느껴지는구료. 결국 공부잘해야 참교육님 칭찬을 받는거였구나.

    2013.02.16 16:45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 놀라운 수 있습니다. 개인은 서면 내용과 관련된시 응시하고 우리는 충격을 받았다. 우리는 확실히 당신이 원하는 무엇이든 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에 관심을 갖고있다. 우리는 소비자 소매 유통 업체에 감사 드리며,이 중에 노력을 비용이 청구됩니다. 내 웹 사이트를 방문하여 회신을 남겨주세요

    2013.02.16 19:2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분들은 대학면 에이뿔 성적은 따논 당상이네요 잘 읽고갑니다^^

    2013.02.16 20: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제왕나비를 아십니까가 궁해서 파일을 클릭했는데 그 안에는 없네요~ㅎㅎㅎ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올해에는 건강하시길 빌께요~~

    2013.02.17 16:34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전보라

    진정한 공부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이들한테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귀한 글 감사합니다.

    2013.07.05 09:45 [ ADDR : EDIT/ DEL : REPLY ]
  16. ㄱㄴㄷㄹ

    요즘고등학생들 논문 많이 씁니다. 특히 외고자사고다니는 시간없는애들이 더 많이 쓰죠

    2013.08.13 20:56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