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지원 후추첨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06 평준화 지역 고교가 서열화돼서야 (9)
외부 기고글2015.09.06 07:00


고교 평준화 시작한지 40년이 지났다. 성적을 학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 지금도 세종시를 비롯한 일부지역에서는 평준화 시비로 조례통과가 지연되고 있다. 이 기사는 평준화지역인 경남 마산 창원에서 '2007년 연합고사 부활시도 시도를 비판한 경남도민일보 기사다. 평준화가 되면 학력이 뒤떨어지는가? 지금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평준화됐다고들 하지만 그 실체를 들여다보면 과학고니 영재학교니 특수목적고, 자립형 사립고...등 사실상 비평준화 지역으로 바뀌었다. 오늘날 고교 평준화가 무슨 의미를 담고 있는지 지난기사를 통해 평준화의 의미를 되새겨 본다.

 

 

경남도 교육청이 연합고사부활을 시도하고 있는 가운데 마산 창원지역의 사립학교가 평준화의 틀을 깨는 편법학사운영을 해 말썽이 일고 있다.

 

<이미지 출처 : 구글 검색에서>

 

경남의 평준화 지역에서는 '선지원 후추첨제'로 학교배정을 하고 있다. 그런데 사립학교가 이 '선지원'의 취약점을 악용해 성적 우수학생들에게 기숙사를 제공하거나, 특별반편성운영, 장학금지급과 같은 방법으로 우수학생을 유치하고 있어 우수학생 쏠림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사립학교의 이러한 편법운영으로 평준화 지역의 고교가 서열화되고 있는 것이다.

 

박종훈 경남도교육위원이 발표한 '진주-마산-창원지역 고교의 입학생 성적 우수자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중학교 성적 상위 3% 이내 학생들이 공립과 사립고교에 지원한 비율이 무려 3배 가까운 차이가 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현상은 평준화 지역 일반계 고교에 진학하는 중학교 성적 상위 3% 권 학생들이 사립학교에 쏠려 사실상 평준화가 해체되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창원지역은 공립학교에 진학한 성적우수자(상위 3%)는 학교당 평균 9명인데 비해, 사립고교에는 학교당 26명이나 입학했으며, 최대 69명이나 입학한 학교도 있다. 이는 사립고교가 성적 우수학생들을 입학시키고자 온갖 편법을 동원해 우수학생을 유치한 결과다.

 

평준화 지역에서 학교 간 서열화란 평준화의 의미를 무색게 하는 것으로 내버려둬서는 안 된다. 공교육의 본질인 공공성과 공익성을 회복하려면 고교 평준화가 시행 목적에 맞도록 근거리 배정 비율을 적용하여 지역 내 고교 서열화를 완화하고, 아울러 학생들의 등하교의 어려움을 풀어가야 한다. 사실이 이러함에도 평준화에 역행하는 사학 편법운영으로 고교가 서열화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평준화 지역에서 우수학생을 유치하려고 편법 학사운영을 하는 사립학교도 문제지만 우수학생 쏠림현상을 알면서도 이를 내버려두는 교육청 또한 책임에서 벗어나기 어렵다. 이러한 문제는 타 시도처럼 선지원 제도와 함께 근거리 배정비율을 30~50% 정도 적용하면 문제는 쉽게 해결될 수 있다. 경남교육청은 더는 평준화 지역의 서열화를 내버려둘 것이 아니라 근거리 배정 방식을 도입해 우수학생 쏠림현상을 바로 잡아야 할 것이다.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제가 방송에 출연했던 원고경남도민일보 사설이나 칼럼대학학보사일간지우리교육역사교과국어교과모임우리교육...등에 썼던 원고를 올리고 있습니다오늘은 '2007 09월 17일 경남도민일보 사설'에 썼던 글입니다. http://www.idomin.com/news/articleView.html?idxno=230631 

 

-----------------------------------------------------------------------------------------

 

2014년 4월 16일...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교보문고 
http://digital.kyobobook.co.kr/digital/ebook/ebookDetail.ink?selectedLargeCategory=001&barcode=4808994502151&orderClick=LEA&Kc=

예스24 
http://www.yes24.com/24/Goods/9265789?Acode=101

알라딘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E899450215

북큐브 
http://www.bookcube.com/detail.asp?book_num=130900032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년이면 제가 대학을 졸업한지 10년이 지난 세월인데...
    저도 평준화 지역에서 사립고를 장학생으로 입학하여 수학반이라는 특별반에서 관리를 받았습니다. 공부잘한다는 우월감에 다른 생각은 못했습니다. 저는 선택받았으니 그만이었습니다.
    10리길 학교에 다니던 시골 촌구석에서 얼마나 잘했냐 싶지만, 지금 생각하면 공부를 좀 못 했더라면 하는 후회가 생깁니다. 선생님이 맞춰준 진학지도에 학교 명예가 달렸다는 세뇌를 당했으니까요. 내가 뭘 잘하고 뭘 하고 싶은지 고민은 없었습니다. 오직 대학이 목표였고, 성적이 우선이었습니다.

    늦게나마 제 적성을 알고 재미를 느끼는 일으 찾은 것은 행운입니다. 조금씩 앞당겨졌음 합니다. 적어도 우리아이들이 살 세상은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그 출발이 바른 고교평준화라면 알려야지요. 바로 알아야지요. 알아야 행동하지요.

    "알면 사랑한다."
    나를 내려 놓고 세상을 바라봐야 하는데... 그게 진정 나를 사랑하는 방법인데...

    2015.09.06 0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진로지도를 제대로 받았더라면....
      역사는 가정이 없다고 했으니 그런 가정을 하지 맙시다. 그러나 참 안타깝다는 생각...다시는 백선생님 같은 희생자가 없어야겠기에.... 저는 이번 철학공부에 큰 의미를 두고 싶습니다. 아이들이 눈뜨는 신기한 모습...제가 고등학교 깨어나는 아이들을 봤거던요. 여학생이 아닌 당당한 민주시민으로 깨어나는 모습을 요.... 그렇게 함께 해 봅시다. 꽃보다 예쁜 아이들을....

      2015.09.06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2. 평준화 해놓고 또 서열을 매기는 것은 무슨 짓이래요?
    에고.. 정말 가지가지합니다.

    2015.09.06 0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정부가 하는 짓이 그렇습니다.
      지금도 그렇고요. 사실 현재 평준화를 추진하는 지역에서는 평준화란 별 의미가 없습니다. 그래도 이 것조차 거품을 물고 반대하는 세력들이 있습니다. 성적을 학력이라고 착각하는 무리들이지요.

      2015.09.06 08:20 신고 [ ADDR : EDIT/ DEL ]
  3. 세종시 인근 대전지역 학교에서도 자율형사립고라는 이름으로, 또는 서울대 많이 보낸 고등학교 중심으로 고등학교서열화가 슬며시 작동하더라구요. 세종시는 그런 일이 없어야죠

    2015.09.06 20: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시감문제 아니겠어요? 세종시에도 다양한 고등학교가 이미 등장했던데요.
      실제로 인문계도 이미 차별화되고 있고요. 그런 학교 학부모들이 반대하겠지요. 평준화를...

      2015.09.07 06:13 신고 [ ADDR : EDIT/ DEL ]
  4. 특목고와 자사고로 평준화는 이미 깨진 지 오래이고, 우리 사회는 더 없이 끔찍한 학벌과 서열 사회로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일종의 폭주기관차처럼...

    2015.09.06 21: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삶의 패턴...뇌구조를 바꾸고 싶네요...
    교육만 놓고 봐도 참 불행한 나라입니다. 이것이 전부라 믿게 만드는 사회구조..

    2015.09.10 17: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