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9'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29 ‘교사가 저지를 수 있는 일곱 가지 죄’ 아세요? (15)
교사관련자료/교사2021. 5. 29. 07:18


728x90

1. 연관성을 파괴하도록 가르치는 혼란

2. 교실에 가두기

3. 무관심

4. 정서적 의존성

5. 지적 의존성

6. 조건부 자신감

7. 숨을 곳이 없다며 고자질을 가르치는 것

<바보 만들기>의 저자 존 테일러 게토(John Taylar Gatto)가 ‘교사가 저지를 수 있는 일곱가지죄’다. 게토는 그의 저서 <바보 만들기>에서 ‘학교의 음모로부터 아이를 보호하려면, 국가적인 교육방침인 학교로부터 아이들을 가정으로 찾아오자고 했다.

 

 

<바보 만들기>의 부제는 ‘왜 우리는 교육을 받을수록 멍청해지는가?’이다. ‘교육을 학교에 맡기지 말라’고? ‘교육을 받을수록 멍청해 진다’고...? 설마 뉴욕시가 주는 ‘올해의 교사상’을 세 차례나 받은 사람이 헛소리를 할리 없고...그렇다면 게토가 진정으로 하고 싶은 얘기는 무엇이었을까? 우리말로 번역된 <드러나지 않은 미국 교육사>, <수상한 학교>, <학교의 배신>..등 그가 낸 책 주제만 보면 그가 무슨 얘기를 하고 싶어 하는지 짐작할 수 있다.

 

학교만 보내면 훌륭한 사람이 된다고 철석같이 믿고 있는 부모들,,, ‘공부만이 살길’이라고 한눈팔지않고 죽기살기로 좋은 성적을 받아 3수, 4수로 임용고시에 합격해 교사가 된 사람들... 그들은 하나같이 ‘학교는 훌륭한 사람을 길러내는 곳’이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다. 지금은 학교에 찾아가 선생 멱살을 잡고 쌍욕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나도 대학을 나왔는데..’라며 선생을 우습게 보는 사람도 있지만, 옛날에는 ‘선생님은 곧 하늘이었다’ 학교에 보내가 전 아이의 등을 두들겨주며 하는 말이 “선생님 말씀 잘 듣고...”였다.

 

“교육이란 무엇인가? 교육은 인간의 행동을 의도적이고 계획적이며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화시키는 것이다.” 교사가 되겠다고 교대나 사대에 입학해 배우는 교직과목에는 이렇게 시작한다. ‘의도적’, ‘계획적’...이라는 단어 속에 교육이 지향하는 이데올로기가 담겨 있다고 감히 생각이나 했을까? 게토가 <바보 만들기>에서 지적한 ‘교사가 저지를 수 있는 일곱가지 죄’를 생각이나 했을까? 발령만 받으면 신분을 보장받고 특별히 사고만 치지 않으면... 역시히 점수만 모으면 교장이나 장학사 장학관으로 출세가 보장되어 있는데... 그런 부정적이고 불경스러운 생각을 감히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내가 맡은 아이들에게 좀 더 좋은 교육 그들이 훌륭한 사람으로 키우고 싶어하는 교사로서 양심이 있다면 한 번쯤은 내가 하고 있는 교육, '지금 이대로 가르치면 훌륭한 인격자로 성장할 수 있을까?'라고 고민해 볼 필요가 있지 않을까? ‘교과서만 잘 가르치면... ‘점수만 잘 받게 하면...’ ‘일류 대학에만 많이 보내면...’ 훌륭한 교사로 존경받고 대접받는 현실에 자부심을 가지고 만족해 할까? '왜 우리는 교육을 받을수록 멍청해지는가?'라는 <바보 만들기>의 부제처럼 내가 길러낸 제자들이 정치계에서 혹은 법조계에서 사는 모습을 보고 한 번쯤은 양심의 가책을 느끼지는 않았을까?

 

게토의 말처럼 ‘국어를 하다가 갑자기 종이 울리면 수학을 하고, 또 종소리가 울리면 영어를 하고, 이렇게 짜인 틀 속에 반복을 거듭하는 학습은 학생들로 하여금 틀 속에 길들이는 게 아닐까’라고 생각해 보지는 않을까? ‘학생은 그렇게 공부해 경쟁에서 이기는 것이 출세요, 성공이며 훌륭하게 사는 것이라고 믿는 것일까? 왜 선생님들은 ‘학교는 어떤 인간을 길러내는지, 이런 체제에 순응하고 경쟁에서 승리하도록 가르치는 게 교사 직무에 충실한 일인지를...’ 또 학교 경영자나 교육 관료들은 창의성 교육을 말하면서 왜 학교가 이런 틀에 순종하도록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지를….

 

아이들에게는 창의성과 개성을 말하면서 정작 교사는 스스로 폐쇄적인 시각에서 아이들의 가능성을 가로막는 것은 아닌지... 한 번쯤 돌아볼 수는 없을까? 학문이라는 틀, 제도라는 틀, 이런 경쟁이 공정한지, 입시라는 틀, 이런 구조를 정당화하고자 아이들의 가능성을 가로막고 있지는 않은지를…. 4차산업사회, ‘창의적인 인재’를 길러내겠다면서 순종이 미덕이라고 가르치면 어떤 사람이 되는지 심각하게 고민해본 교사들은 몇이나 될까? 연관과 변화라는 관점에서 세상을 보도록 가르치면 안 될까? <바보 만들기>의 부제처럼 한 번쯤은 ‘왜 우리는 교육을 받을수록 멍청해지는가?’라고 생각해 보면 어떨까?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구매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손바닥 헌법책 신청 및 후원금 입금 안내

'손바닥 헌법책'을 신청해주시고 후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은, 헌법에 보장된 자유와 평등, 정의와 인권, 박애의 정신이 완전히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온

docs.google.com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 국민운동」 1만인 추진위원이 되어주십시오.

 안녕하세요?대한민국 헌법을 읽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의 준비위원은 이 땅의 모든 시민들이 소중한 헌법을 알고,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충

docs.google.com

아이들에게 위안부문제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한국편-생각비행)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예스 24  알라딘

 

위안부 문제를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칠까? : 한국 편

대학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저자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사료를 근거로 일본군 위안부의 진실을 하나하나 밝혀낸 책이다. 저자는 일본이 과거 식민지를 지배하면서 벌인 야만적 인권유린

www.aladin.co.kr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학교에 선생보다 스승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여유로운 휴일 보내세요.. ^^

    2021.05.29 07: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어느 것이 올바른 교육인지 공통점을 찾아서 정책으로 정하는 것도 참 쉽지 않을 거 같아요

    2021.05.30 07: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네 한번쯤 고민 해봐야겠어요.

    2021.05.30 0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학창 시절을 떠올려보면, 아이들을 사랑하고 하나라도 더 가르치고, 더 넓은 안목을 주려고 노력하신 교사분들은 만나기가 참 어려웠다.
    자신의 과목만이라도 잘 가르치시는 선생님을 만나면 그나마 다행이었다.
    엄마 안 찾아온다고 쿠사리 주시는 담임선생님도 있었고, 자신의 과목, 교과서만 줄창 가르치는 선생님도 계셨다.

    2021.05.30 2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초교 6년 중등 6년 대학 4년.. 기억에 남는 스승이 없다면 비극이요 불행입니다.

      2021.05.31 06:49 신고 [ ADDR : EDIT/ DEL ]
    • 아 ㅋㅋ. 제가 독백식으로 쓰다보니 반말이 되었네여. 죄송합니다 선생님..

      2021.05.31 07:44 신고 [ ADDR : EDIT/ DEL ]
    • 물론 좋은 기억으로 남는 분들이 계셨죠. 다만, 그런 분들, 월급타는 직업인을 뛰어넘어 더 가르치려하시는 선생님들은 좀 소수린 거 같습니다

      2021.05.31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 상관없습니다. 존댓말.... 영어권 독인같은 나라 우리처럼 높임말을 중시하나요?

      2021.06.01 06:49 신고 [ ADDR : EDIT/ DEL ]
  5. 좋은 선생님 만난다는 것도 행운이지요.
    잘 보고가요

    2021.05.31 0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자런 선생님을 만나지 않아야죠 ㅡ.ㅡ;;

    2021.05.31 06: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