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15 선생님들께 꽃보다 자존심을.... (12)
교사관련자료/교권2021. 5. 15. 07:31


728x90

오늘을 제 40회 스승의 날이다. 올해 스승의 날은 코로나 19와 공휴일인 관계로 1410시 충남 강경고등학교에서 열렸다. 이날 오프라인 행사는 스승의 날 정부포상 수상자와 동반가족 등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 축하 메시지(영상), 부총리 기념사, 정부포상 전수, 스승의 기념 영상을 상영하였다. 올해는 교육감에게 전수권을 위임해 교육 현장에서 헌신하는 교원들을 격려하고자, 국내외 교육기관에서 사명감을 가지고 솔선수범하는 우수교원 3,133에 대한 포상표창을 수여하였다.

 

<▲ 사진=교육부/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충남 강경고등학교에서 열린 제40회 스승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2020년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결과 작년 2020년 학생 희망직업 조사 결과, 2019년 초등학생 1위는 운동선수, 2위 교사, 3위였다. 2020년에는 1위가 운동선수, 2위는 의사, 교사는 3위로 밀려났다. 중학생은 20191위 교사, 2위 의사, 3위로... 20201위는 교사, 2위 의사, 3위 경찰관이었다. 2019년 고교생은 1위가 교사, 2위 경찰관, 3위 간호사... 2020년에는 1위가 교사, 2위 간호사, 3위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이었다. 다만, 의사 및 간호사, 생명·과학자 및 연구원의 희망 직업 순위가 전년도 보다 상승했는데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 때문으로 보인다.

 

교사의 인기는 여전히 높은데 일선학교 교사들은 날이 갈수록 교직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을 잃고 힘들어하고 있다. 우리나라 교사들이 교사라는 직업을 선택한 것에 대해 5명 중 1명이 후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개발원이 조사한 결과는 보면 다시 선택해도 교사를 하겠다는 응답이 OECD 77.5%인데 비해 한국의 교사들은 63.4%였다. 다른 직업을 선택할 것이 더 좋다는 응답은 OECD31.6%인데 반해 한국은 41%였다.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말 명퇴로 학교를 떠나는 교사는 전국적으로 6669명이다. 이는 지난해 6020명보다 649(10.8%) 늘어난 수치로 2017년부터 3년 연속 증가세다.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208월 말 교육공무원과 사립학교 교원 명예퇴직 신청현황'을 보면 모두 52명의 교원이 명예퇴직을 신청했다. 올해 2월 말 명퇴 신청을 한 206명의 교원을 더하면 올해만 모두 258명의 교원이 명예퇴직을 하는 셈이다. 특히, 사립 교원의 명퇴 신청이 두드러진다. 20188월 말과 20198월 말 8명에 그친 명퇴 신청이 올해는 19명으로 배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부가 집계한 전국 시·도교육청별 교원 명예퇴직 수용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2월과 8월 명예퇴직을 신청한 공·사립학교 교사는 모두 8252명으로, 그 중 8024명이 명예퇴직을 하게 됐다.

 

 

전교조가 14, 40회 스승의날을 앞두고 전국 유···고 교사 251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권보장 실태와 과제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그에 따르면 응답자 81.8%현재 교권침해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학교급별로는 유치원 89.1%, 초등학교 85.5%, 특수학교 83.0%, 중학교 76.3%, 고교 76.1% 순으로 높았다. 학교급이 낮을수록 학생 및 학부모의 민원에 대응하는 데 어려움이 크다는 점을 반영하는 것으로 보인다. 교권침해 유형은 학생의 수업방해(55.5%), 학부모의 과도한 민원(56.5%), 교장·교감의 갑질(47.7%), 명예훼손·모욕·폭언(41.4%) 등이었다.

 

해마다 스승의 날이 되면 수천명의 교사들에게 훈장과 포상 표창을 하지만 교사들이 정년퇴임기간을 남겨놓고 교단을 떠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금 학교는 입시위주의 교육으로 학부모와 학원을 맹신하고 교사를 무시하는 학생이 많이 늘어나는가 하면 교권침해로 인한 교사로서의 보람과 자존심에 상처를 받고 있다. 뿐만 아니라 교육위기의 책임을 교사들에게 떠넘겨 문제교사를 색출한다는 명분으로 교사들을 S,A,B급으로 줄세우고 성과급으로 교원들의 자존심에 상처를 주고 있다. 올해도 스승의 날을 맞아 우수교원 3,133에 대한 포상표창도 있었지만 많은 교사들이 학생과 학부모로부터 교권을 침해당하는가 하면 교육보다 일류학교 진학을 위한 점수따기로 교육위기를 조장하는 교육정책에 지쳐가고 있기 때문은 아닐까? 학생과 교사가 사랑과 신뢰로 교육하는 학교는 언제쯤 가능할까?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구매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손바닥 헌법책 신청 및 후원금 입금 안내

'손바닥 헌법책'을 신청해주시고 후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은, 헌법에 보장된 자유와 평등, 정의와 인권, 박애의 정신이 완전히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온

docs.google.com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 국민운동」 1만인 추진위원이 되어주십시오.

 안녕하세요?대한민국 헌법을 읽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의 준비위원은 이 땅의 모든 시민들이 소중한 헌법을 알고,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충

docs.google.com

아이들에게 위안부문제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한국편) -(생각비행)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예스 24  알라딘

 

위안부 문제를 아이들에게 어떻게 가르칠까? : 한국 편

대학에서 역사를 가르치는 저자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과 사료를 근거로 일본군 위안부의 진실을 하나하나 밝혀낸 책이다. 저자는 일본이 과거 식민지를 지배하면서 벌인 야만적 인권유린

www.aladin.co.kr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늘이 스승의 날이군요
    선생은 많으나 스승은 귀한 요즘
    모두가 스승이 되어야겠어요.. ^^

    2021.05.15 08: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지요? 안타깝습니다.
      학생은 교사의 수준을 넘지 못한다는데...
      교원의 자질향상에 앞서 교사들이 시험문제 풀이가 아닌 교육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겠습니다

      2021.05.15 19:58 신고 [ ADDR : EDIT/ DEL ]
  2. 오늘 하루만이라도 스승님을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2021.05.15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선생님을 홀대하는 풍조도 좀 바뀌어야겠요. 각박한 세상이라도 마음 속으로 한 두 분의 스승이 다 있는데...

      2021.05.15 19:59 신고 [ ADDR : EDIT/ DEL ]
  3. 잘보고 갑니다 주말 잘보내세용 ㅎㅅㅎ

    2021.05.15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학생의 수업방해.. ㅠㅠ 이거 심각해요. 그래서 전 교무실에 전화 합니다. 그러면 교무실 직원과 교감이 와서 아이를 데리고 가요. 그러면 반은 조용해지고 떠들어 대는 아이 없습니다. 꼭 반에는 한 두명의 아이가 문제에요. 다른 아이들은 조용해요. 선동하는 아이가 있어요. 그 아이를 찾아서 교무실에 연락하면 알아서 해결 해줘서 좋습니다. 이런 미국의 시스템을 한국도 하루 속히 받아 드려야 한다고 봅니다. 학생을 선도하는 일 교사가 할일이 아니라 학생 선도를 하는 선도부 교사와 그리고 상담사의 몫으로 남겨둬야 할 것 같습니다. 그냥 선생님은 가르치는 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말이죠. 물론 장단점 있습니다. 절충안을 찾아 보면 좋은 해결책이 나올 것 같습니다.

    2021.05.15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장단점을 서로 밴치마킹하면 좋겠습니다. ㅇ제 교육문제는 교육이 풀 수 있도록 교육환경부터 좀 바뀌었으면 좋겠습니다.

      2021.05.15 20:01 신고 [ ADDR : EDIT/ DEL ]
  5. 스승의 날에 선생님을 생각하는 마음을 갖는 것만 해도
    대단히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네요

    2021.05.16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한 때 외국의 스승의 날에 관해 조사한 적이 있었는데 입시관련 내용만 아니라면 많이 비슷했던 기억이 납니다. 부작용도 대동소이 했던 것같구요. 입시라는 걸림돌이 없다면 더 나아지리라 생각하지만 이게 바뀔 것 같지 않으니 참 어렵습니다.

    2021.05.16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일류학교가 교육모순의 핵심이지요. 학벌문제, 사교육비문제, 학교폭력, 교권..이런 것들은 거기서 파생된 문제고요.

      2021.05.16 20:0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