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7'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0.11.07 시가 그리운 날에... (18)
시와 음악2020. 11. 7. 05:53


728x90




그리운 바다 성산포

 

- 이생진-


살아서 고독했던 사람 그 사람 빈자리가 차갑다

아무리 동백꽃이 불을 피워도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그 사람 무덤이 차갑다

 

나는 떼어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 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 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운 것이 없어질 때까지 뜬 눈으로 살자

 

성산포에서는 바다를 그릇에 담을 순 없지만 뚫어진 구멍마다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뚫어진 그 사람의 허구에도 천연스럽게 바다가 생긴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은 슬픔을 만들고 바다는 슬픔을 삼킨다

성산포에서는 사람이 슬픔을 노래하고 바다가 그 슬픔을 듣는다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죽는 일을 못 보겠다

온 종일 바다를 바라보던 그 자세만이 아랫목에 눕고

성산포에서는 한 사람도 더 태어나는 일을 못 보겠다

있는 것으로 족한 존재 모두 바다를 보고있는 고립

성산포에서는 주인을 모르겠다 바다 이외의 주인을 모르겠다

 

바다는 마을 아이들의 손을 잡고 한 나절을 정신없이 놀았다

아이들이 손을 놓고 돌아간 뒤 바다는 멍하니 마을을 보고 있었다

마을엔 빨래가 마르고 빈집 개는 하품이 잦아았다

밀감나무엔 게으른 윤기가 흐르고 저기 여인과 함게 탄 버스엔

덜컹덜컹 세월이 흘렀다

 

살아서 무더웠던 사람 죽어서 시원하라고 산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술 좋아하던 사람 죽어서 바다에 취하라고 섬 꼭대기에 묻었다

살아서 가난했던 사람 죽어서 실컷 먹으라고 보리밭에 묻었다

살아서 그리웠던 사람 죽어서 찾아가라고 짚신 두 짝 놔 두었다

삼백육십오일 두고 두고 보아도 성산포 하나 다 보지 못하는 눈

육십평생 두고 두고 사랑해도 다 사랑하지 못하고 또 기다리는 사람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 주문하러 가기








술에 취한 바다

 

- 이생진 -

 

 

성산포에서는

남자가 여자보다

여자가 남자보다

바다에 가깝다

 

나는 내 말만 하고

바다는 제 말만 하며

술은 내가 마시는데

취하긴 바다가 취하고

 

성산포에서는

바다가 술에

더 약하다

 

 

나는 떼어 놓을 수 없는 고독과 함께

배에서 내리자 마자

방파제에 앉아 술을 마셨다

해삼 한 토막에 소주 두 잔

이 죽일놈의 고독은 취하지 않고

나만 등대 밑에서 코를 골았다

 

술에 취한 섬

물을 베고 잔다


파도가 흔들어도

그대로 잔다

저 섬에서 한달만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뜬 눈으로 살자

저 섬에서 한달만

그리움이 없어질 때까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 주문하러 가기



'시와 음악'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가 그리운 날에 - 사실 -  (15) 2020.12.19
시가 그리운 날에.... 안도현  (13) 2020.11.14
시가 그리운 날에...  (18) 2020.11.07
시가 그리운 날에....  (18) 2020.10.31
시가 그리운 날에....  (18) 2020.10.24
통일이 그리운 날에....  (18) 2020.10.17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처럼...살고픈 날이 있지요.
    ㅎㅎ
    잘 보고가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2020.11.07 0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올레길 걷다가 이생진 시인의 시를 본 기억이 납니다

    2020.11.07 07: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 로맨틱 하십니다. ^^

    2020.11.07 08: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참 멋진 시입닙니다. 덕분에 잘 감상하고 가요~

    2020.11.07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을은 유독
    시가 그리워지는 계절입니다
    여유로운 휴일보내세요.. ^^

    2020.11.07 08: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토요일마다 시 한편 좋습니다. 잘 읽었습니다.

    2020.11.07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옛 정서가 묻어 나는 시네요
    웬지 어릴적 고향이 그려지는 것 같아요

    2020.11.07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생각을 하게하는 시인거같아요 잘보고갑니다 ㅎㅎ 소통해요!!

    2020.11.07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이생에서 못 이룬 거 저 세상에서는 해보라는 마음이 느껴지는 애절한 시구네요.

    2020.11.08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