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교육자료/철학2021. 7. 1. 05:27


728x90

바야흐로 가치혼란의 시대다. 이를 일컬어 어떤 사람은 ‘짜가가 판친다’는 노래가사까지 만들기도 했다. 살만큼 산 사람들이야 제 갈 길만 가면 되겠지만, 가치관이 형성되지 않은 청소년의 경우 문제는 심각하다. 지뢰밭을 살고 있는 청소년들... 게임에 빠지고 유혹에 넘어가 삶을 포기하거나 범법자가 되어 인생을 망친 아이들도 수없이 많다. 하고 싶은 것, 갖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도 많은 청소년들이 교실에 갇혀 있다가 세상의 창인 인터넷과 만나면 유혹에 빠져들지 않을 수가 있을까?

 

 

원론만 가르치고 현실은 가르치지 않는 교육, ‘좋은 것과 싫은 것’, ‘옳은 것과 그른 것’을 분별하고 판단하는 기준이 없이 교과서를 통해 얻은 지식이 전부인 학생들에게는 돈벌이가 목적인 상업주의 밥이다. 현상인지 본질인지, 가치문제인지 사실문제인지 구별하지 못하고 감정에, 호기심에 이끌리다 보면 어느새 돌이킬 수 없는 길로 깊숙이 빠져들고 만 아이들도 있다. 'n번방'사건, '박사방'과 같은 인터넷 게임의 희생자들이 그렇지 않은가? 그들이 태어날 때부터 그런 잔인한 인간성을 가지고 태어난게 아니다. 어쩌면 그들도 사회가 만들어 놓은 유혹의 희생자가 아닐까?

 

인터넷 게임뿐만 아니다. 신문이나 공중파 방송을 보면 ‘19금’에 가깝다. 사람들이 살아가다 보면 개인적인 문제, 사회적인 문제, 사적인 문제, 공적인 문제, 그리고 이해관계가 걸린 문제, 가치판단을 요하는 문제 등 온갖 문제에 직면하게 된다. 이런 문제에 부딪히면 사리분별을 할 수 있는 판단의 기준이 있어야 하지만 학교교육은 ‘금지’와 ‘단속’으로 일관한다. 교육으로 풀어야할 문제인지 법적으로 해결 해야할 문제인지 모르고 엄벌주의로 통제와 단속이 해법이라는 교육정책 입안자들의 실종된 철학과 편견이 문제의 해결을 어렵게 만들어 놓은 것이다.

 

아이들의 장난감을 보자. 물놀이도 물총으로 승자를 가려내는 게임 일색이다. 아이들만 탓할 일이 아니다. 학교는 군사문화를 표준문화로 만드는 군부대 체험학습까지 시키는 학교도 있지 않은가? 학교폭력이 우연인가? 폭력은 사회화의 결과다.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문화가 온통 폭력문화가 아닌가? 하얀 백지장과 같은 아이들 마음에 게임에 빠지도록 만든 장본인이 누군가? 서가에 책들이 삶을 안내하고 정서를 풍부하게 만드는 책만 있는가? 책 중에도 폭력을 미화하고 성을 왜곡하고 인간성을 파괴하는 폭력물 투성이다.

 

감각주의를 부추기는 미스트롯 미스터 트롯도 모자라 사랑의 콜센터... 트롯열풍이 그렇고 일등을 가려내야 속이 시원한 승자와 패자 가리기 열풍이 그렇다. 일찍이 여성을 쇠고기 등급 매기듯이 하는 미스코리아 선발대회는 마침내 스포츠의 상업화로 진화하더니 이제는 일등 배우자감, 일등교사, 일류학교...가 대접받는 일류만 살아남는 세상을 만들고 있다. 일등지상주의. 승자독식의 학교교육이 이런 문화로 뿌리내리고 있는 것이다. 암기한 지식의 양으로 사람의 가치를 줄 세운 결과가 오늘날 정치며 경제, 문화, 교육, 종교에 이르기까지 어떤 세상을 만들고 있는지 똑똑히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학교 교육부터 달라져야 한다>

학교가 길러내겠다는 인간상은 ‘자주적인 사람, 창의적인 사람, 교양 있는 사람, 더불어 사는 사람’이다. 오늘날 학교는 이런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가? 아직도 자본이 필요한 순종, 성실, 정직...한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학교가 길러내겠다는 인간상인 민주시민이란 ‘인간의 존엄성을 인정하는 태도, 주체적이고 자율적인 삶의 태도와 주인 의식, 관용의 정신, 법과 규칙을 준수하는 태도, 공동체 의식’을 갖춘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은 최소한 ‘합리적 사고’와 ‘대화와 토론 과정의 중시’, ‘관용정신’, ‘양보와 타협’, 그리고 ‘다수결에 의한 의사 결정을 존중하는 자세를 갖춘 사람’이다. 지금 학교는 이런 인간을 길러내고 있는가?

 

어느 학교를 나왔는가? 얼마나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인가? 외모와 경력에 따라 혹은 살고 있는 집, 입고 다니는 옷이 어떤 브랜드인가로 차별받는 세상에 사는 사람들은 살맛나는 세상이 아니다. 성이 다르다는 이유로, 가난하다는 이유로, 외모가 학벌이 지위가 낮다는 이유로 무시하고 불이익을 당하는 사람들이 사는 세상, 존중과 배려가 없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세상은 살맛나는 세상이 아니다. 마실 물, 숨 쉬는 공기, 먹거리조차 안심하지 못하고 내게 이익이 되는 일이라면 무슨 짓이라도 하는... 우리는 지금 그런 세상을 살고 있는 것이다. 언제까지 아이들에게 차별이 정당화되는 부끄러운 세상을 물려 줄 것인가?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 헌법책 구매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손바닥 헌법책 신청 및 후원금 입금 안내

'손바닥 헌법책'을 신청해주시고 후원 동참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은, 헌법에 보장된 자유와 평등, 정의와 인권, 박애의 정신이 완전히 보장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온

docs.google.com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우리헌법읽기 국민운동」 1만인 추진위원이 되어주십시오.

 안녕하세요?대한민국 헌법을 읽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의 준비위원은 이 땅의 모든 시민들이 소중한 헌법을 알고, 헌법에 보장된 국민의 권리를 충

docs.google.com

 

 

생각하는 스포츠 인권교과서... 구매하러가기  ==>> 교보문고 예스 24  

생각하는 스포츠 인권 교과서<생각비행> 

『생각하는 스포츠인권 교과서』는 스포츠인권의 개념부터 실현 방안까지 차근차근 알려 줍니다. 한국방정환재단과 10명의 스포츠, 인권 관련 전문가가 뜻을 모아 한국 스포츠계에 인권 신장이 필요한 이유, 학생선수들의 학습권이 중요한 이유‘’등을 재미 있게 설명해 줍니다.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의 가치는 정의와 평등입니다^^

    2021.07.01 05: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가치 판단 기준은 공정이 아닐까 싶은데 세상에 그렇게 되지 않네요

    2021.07.01 06: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가치판단은 시대에 따라 다를 수 있겠지만
    그 시대의 상식이 최고 가치입니다.. ^^

    2021.07.01 08: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는 제가 불합리하다고 느꼈던 걸 절대 뒷세대에 강요하지 않습니다

    2021.07.02 2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