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철학2020. 11. 28. 06:24


728x90

어느 날 생각지도 않았던 공돈이 10만 원이 생겼다면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겠어요?

1. 친구를 불러내 삼겹살에 소주 한잔으로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2. 사랑하는 가족을 위해 쇠고기를 사서 귀가한다.

3. 건강을 위해 약국으로 달려가 건강을 위한 약을 산다.

4, 내일을 위해 은행에 예금을 해 둔다.

5. 공돈이니까 복권을 사서 일확천금을 꿈꾼다.



여러분은 위의 예시 중에서 어떤 선택을 하시겠어요? 어쩌면 쉬울 것 같은 이 선택의 문제는 본인의 인품이 되고 삶의 질을 결정하게 된다는 사실을 생각해 보셨는지요? 돈이 무엇인지 모르는 영아에게 쥐어 준 10만원과 용돈이 필요한 청소년에게 준 10만원, 그리고 가난한 주부에게 주어진 10만원과 노숙자에게 주어진 10만원, 수백억의 부자에게 10만원이란 같은 효용가치가 아닐 것입니다.


어제 제가 썼던 글... 공자의 논어 '위정' 편의 자신이 모르는 것과 아는 것을 확실히 구분할 수 있는 것이야 말로 진정한 '()'이라는 글 기억 하십니까? <‘어렴풋이 아는 것은 진정으로 아는 것이 아니다>라는 글을 보신 분의 판단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어제 제 블로그의 글을 읽으신 분은 ‘996으로 표시되어 있네요. 누가 읽었을까? 996명 중에는 블로거가 답글을 위해 건성으로 대충 보고 내용도 알지 못하고 엉뚱한 댓글 남시신 분도 있고. 학생이나 언론인, 정치인, 학자, 종교인, 젊은 분, 노인, 남자, 여자...등 다양한 분들 읽었을 것입니다. 같은 글이지만 효용가치(?)가 같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공돈 10만원이 화근이 되어 돌이킬 수 없는 후회를 할 사람도 있을 것이고, 친구에게 얻어 먹 기만 해 미안하던 사람은 10만원으로 체면을 살린 사람도 있을 것이고, 복권을 사서 몽땅 날려버린 사람, 가족이 모처럼 모여 행복한 시간을 보낸 사람, 정말 필요할 때 쓸 수 있도록 예금에 기분이 좋은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누가 가장 현명한 선택을 했을까요? 돈이니까 그렇지 시간이라면 어떨까요? 내게 1년이라는 공짜 시간이 주어 졌다면...? 흔해 빠진게 시간인데.. 그게 뭐 댓수냐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시한부 인생을 사는 사람에게 1년이란 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무엇보다 귀한 선물이 되지 않을까요?


내가 눈을 뜨면 만나는 사람을 보십시오. 젊은 사람, 늙은 사람, 남자, 여자, 건강한 사람, 병든 사람, 부자, 잘생긴 사람, 못생긴 사람, 가난한 사람, 노숙자...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사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사람, 자전거나 전동차를 이용하는 사람.... 등 별별 사람들이 함께 만나고 더불어 살아가는 것입니다. 그중에는 행복한 사람도 있을 것이고, 불행한 사람,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 하루 벌어서 하루를 살아가는 가난한 사람도 있을 것입니다. 사람뿐만 아니라 도시 도로 한복판에서 매연과 소음에 시달리는 가로수도 있고 시멘트 사이에 비좁게 올라와 사람들에게 짓밟히는 이름도 모를 잡초도 있을 것입니다.


인간과 자연, 정치와 경제, 신문과 방송, 아파트와 단독주택, 사람들 옷과 교통신호,... 시각으로 인지되는 현상(現象)’은 이렇게 다양합니다. 사람들이 어떤 의미를 부여하는가, 누가, 어떻게 판단하는가...?에 따라 중요하기도 하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어떨까요? 눈의 시신경을 통해 인지되는 현상 중에 관심의 대상, 그 대상에 대한 판단이란 인지한 사람들의 시력이나 기준에 따라 다르게 보일 수 있는 것입니다. 문제는 본인의 판단기준입니다. 철학이라고도 하는 가치판단의 기준, 그것 없이 닥치면 닥치는대로 사는 것이 현명한 삶일까요?



똑같은 10만원이라는 돈은 돈의 가치를 모르는 어린이와 청소년, 주부, 노인, 또 노숙자...에게 같은 효용가치가 아닙니다. 시간이나 인생도 행복도 마찬가지입니다. ‘대충아는 것과 진실을 아는 것, 돈을 쓰는 사람에 따라 효용가치가 달라지듯 인생도 마찬가지가 아닐까요? 물론 선천적으로 다르게 태어나긴 했지만 똑같은 조건에서 그 사람의 삶의 질은 그 사람이 '아는 것''아는 듯'한 것 모두를 안다고 하며 사는 것이 같을 수 없다는 뜻입니다. 돈의 가치를 잘 모르는 어린아이가 판단하는 것과 만고 풍파를 다 겪으면서 살아 온 노인이 겪은 경험은 같을 수가 없습니다. 영어를 잘하면 인생을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요? 수학문제를 잘 풀면 행복한 삶이 보장될까요? 지식이 많다는 것은 살아가는데 필요조건일 수는 있지만 충분조건은 되지 못합니다.


잘못된 판단으로 평생을 후회하며 사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하다못해 문방구에서 학용품을 잘못 골랐을 때와 친구를 잘못 만나거나 배우자를 잘못 선택해 평생을 후회하며 사는 사람들 말입니다. 선택의 문제는 영어·수학 점수 몇 점과 비교할 수 없습니다. 그런데 학교에서는 판단의 기준. 가치관교육. 철학교육을 시키지않고 있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혹 이데올로기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보신 적이 있으신지요? 순진한 사람을 이용해 자신의 이익을 챙기는 사특한 인간들이 만들어 놓은 논리. 그걸 분별하는 기준이나 원칙도 없이 닥치는대로 산다는 것은 한 개인의 불행으로 그치지 않는다는 사실을 말입니다.




...................................................................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함께 합시다-'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회원가입...!'==>>동참하러 가기

손바닥헌법책  ==>> 주문하러 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 


☞. 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yes바로가지,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 전자책 (eBOOK)구매하러 가기... 교보문고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  , 북큐브 바로가기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돈 10만원이 생겨 본적이 없어 잘 모르겠습니다. ㅎㅎ
    최근 10만원은 친구와 가족을 위해 사용하였네요^^

    2020.11.28 06: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산다는것 ,
    인생이란것은 선택의 연속인것 같습니다
    그 결과를 누리기도 당하기도 하며 시간의 강을 건너는 것이 인생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2020.11.28 0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습니다. 삶이 곧 선택의 연속일걸요. 무얼 먹을까에서부터 친구며 학교며 배우자 선택까지....

      2020.11.28 12:11 신고 [ ADDR : EDIT/ DEL ]
  3. 선택과 판단은 늘 인생에서 따라다니는 거 같아요

    2020.11.28 07: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게 중요한 선택이 기준이나 원칙이 없다면 시행착오로 후회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학교가 그 선택의 기준이 되는 가치고나 교육을 하지 않으니까 문제지요

      2020.11.28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4. 사람은 살면서 평생 선택의 순간을 맞게 되지요
    대부분 호불호 선택이기도 하지만
    어떤 선택은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합니다.. ^^

    2020.11.28 0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선택을 잘못해 후회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특히 피해자가 가해자를 짝사랑하는 투표권행사가 좋은 예기 되지 않겠습니까?

      2020.11.28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5. 철학교육의 중요합니다. 행복의 가치 기준이 사람마다 다르고 돈의 값어치도 다를 것이라 생각됩니다. 중요한 것은 철학적 가치관이 확립된
    사람은 행복과 돈을 쓰는 가치가 다라집니다.

    2020.11.28 08: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가치혼란의 시대.... 영어수학점수보다 철학이 더 필요한데 학교가 안 가르쳐주는 이유가 따로 있는 게지요. 민주정부라면 철학부터 가르치자고 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2020.11.28 12:14 신고 [ ADDR : EDIT/ DEL ]
  6. 저는...5번..........생각했는데...하하하

    2020.11.28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자신만의 철학과 신념이 있으면 삶을 바라보고 살아가는 데 풍파에 휩싸여도 이를 헤쳐나가는 데 길잡이가 될 수 있을 겁니다. 그래서 영어, 수학 문제 하나 푸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겠지요.

    2020.11.28 10: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깨어나면 주권자가 깨어나면 불이익을 당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 아니겠습니까? 제가 헌법읽기운동을 하고 있는 이유가 바로 그렇습니다.

      2020.11.28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8.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잘 보고 구독하고가요! 자주소통해요

    2020.11.28 1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선택의 연속인가요 ^^% 저는 2번 할께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2020.11.28 1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이런 선택이야 개인의 만족도 정도로 끝나겠지만 나라를 경영할 지도자를 선택랄 때는 좀 다르죠.

      2020.11.28 16:40 신고 [ ADDR : EDIT/ DEL ]
  10. 선택의 중요성 알게 되네요.
    그 순간만큼은 최선이라고 생각하니..

    잘 보고가요.ㅎㅎ

    2020.11.28 12: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선택... 판단의 원칙이나 기준 가치관이 개인 뿐만 아니라 사회와 국가의 국민들의 삶의 질을 좌우하니까요.

      2020.11.28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11.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됩니다. 덕분에 잘 보고 가요~

    2020.11.29 11: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