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걸 다시배우는 게 아니라

모르는 걸 배우는 게 공부이며

열의의 속도는 아이마다 다르므로

배워야할 목표도 책상마다 다르고

아이들의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거나 늦으면

학습목표를 개인별로 다시 정하는 나라

변성기가 오기 전까지는 시험도 없고

잘했어, 아주 잘했어, 아주아주 잘했어

이 세 가지 평가밖에 없는 나라

친구는 내가 싸워 이겨야할 사람이 아니라

서로협력해서 과제를 함께 해결해야할 멘토이고

경쟁은 내가 어제의 나하고 하는 거라고 믿는 나라

나라에서 아이가 뒤처지는 아이가 생기지 않게 하는 게

교육이 해야 할 가장 큰일이라 믿으며

공부하는 시간은 우리 절반도 안 되는데

세계에서 가장 공부 잘하는 학생들을 보며...

핀란드교육을 돌아보고 온 도종환의 시 ‘북해를 바라보며 그는 울었다’의 일부다.

이 시를 읽으면 아이를 키우는 이 땅의 부모들은 어떤 생각이 날까? 남의 아이들이야 어떻게 되든 내 아이만 잘 봐달라며 담임을 찾아가 촌지를 내밀면서도 부끄러워 할 줄 모르는 어머니가 있는 나라. 아이가 노는 걸 보면 불안해 학원을 대여섯 곳을 보내야 안심을 하는 어머니가 능력 있는 어머니가 되는 나라. ‘네 형은 공부를 잘하는 데 너는 왜 그 모양이냐?’며 형과 비교하고, 이웃집 누구는 반에서 일등을 했다며 점수를 학력이라고 착각하는 부모가 있는 나라에 진정한 교육이 가능하기나 할까?

  
희망교육찾기 북유럽 탐방단의 모습 - 출처 : 21happyedu 에서>
1등을 위해서... 출세를 위해서... SKY입학을 위해서라면 ... 어떤 희생도 감수하고 인내하라는 부모는 부모로서 역할을 다한 것일까? ‘100점을 맞아야 해, 일류대학에 가야해... 내가 누구 때문에 이 고생을 하고 사는데...라며 등 떠밀기 전에 우리도 핀란드처럼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 공부하는 학교를 만들어 줄 수는 없을까? ‘넌 그런 거 아직 몰라도 돼, 학생은 공부나 열심히 해!’라며 가족의 소중함도 민주주의도 가르치지 않아도 좋을까? 많이 놀아야 건강하고 끈기와 인내심을 기를 수 있고, 사회성, 협동심, 사고력, 비판력, 문제 해결능력을 길러준다고 믿고 그런 환경을 만들어줄 수는 없을까? 잘못된 제도 때문에 혹사당하는 아이들을 언제까지 강 건너 불구경 하듯 보고만 있을 것인가? '아이들 건강을 위해 많이 재워냐 한다며 잠자는 법까지 만들고 놀이는 건강과 인내심, 사회성과 문제해결능력을 길러준다며 많이 놀도록 배려해주는 엄마와 영어를 잘하기 위해 혓바닥수술도 마다않고 아이들이 노는 게 불안해 학원으로 학원으로 내모는 엄마 중 누가 더 좋은 엄마일까?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호아줌마

    정말 좋은 엄마 되고 싶은데요. 저역시 배운게 나쁜엄마 방식이라 아이들한테 참 미안합니다.
    호주에 우리 아이 학교는 시험점수라는게 없고 맞은 갯수로만 표시되는데 아이는 몇개 맞았다 이러고 들어오는데
    저는 꼭 몇개 틀렸네 이렇게 대답을 하고 마니......ㅠ.ㅠ
    머리로는 좋은 엄마인데 꼭 입은 나쁜엄마입이 되버리니 왜 이러는지 모르겠어요. 정말 주입식교육이 무섭긴 하나 봅니다.
    이번에 진보교육감으로 대거 선출되셨으니 우리나라의 교육도 미약하지만 발전하리라 믿습니다.
    그런데 선생님글을 다른곳에 좀 퍼가고 싶은데(다른 말 없을까요?) 선생님 허락을 먼저 구해봅니다.

    2010.06.05 09:54 [ ADDR : EDIT/ DEL : REPLY ]
    • '이 사이트의 모든 자료들은 돈벌이나 사회적 억압을 위한 용도가 아니라면 원저자의 의도를 훼손하지 않은 범위 한에서 마음대로 복제 변형하여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제 홈페이지(http://chamstory.net/) 하단에 적혀 있는 글입니다.
      부족한 글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저로서는 감사해야 할 일이지요.
      '진보교육감'
      그렇습니다. 그러나 어떤 지역에서는 고정택(공정택의 정택을 따서 붙인별명) 교육감도 당선됐으니...
      진보교육감에 대한 기대가 크답니다.

      얼마 전 '독일교육이야기'님께서 '꼴지도 행복한 교실'이라는 책을 출간 하신 것 아시죠?
      그분처럼 호호아줌마님께서도 호주의 교육에 대해서 소개해주실 수는 없을까 하고 혼자서 생각했답니다.

      '교육이 상품이요 경쟁을 통해 이겨야 살아남는다'는 효율성을 믿는 학부모들에게 호주교육에 대해서도 안내를 해 주셨으면 합니다만....

      2010.06.05 12:33 [ ADDR : EDIT/ DEL ]
  2. 호호아줌마

    선생님이 이리 격려해주시니 미약하게나마 시작해볼까요? 감사합니다.
    호주에 실용적인 교육도 소개해드리고 싶은데 차일피일 이렇게 미루고만 있습니다.
    사실 영어실력이 호주의 교육을 깊이있게 서술하는데 어려움도 있고 해서 이리 미루고만 있는데 선생님 격려에
    용기를 가져봅니다. 시작하게되면 제일먼저 선생님께 소개해 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2010.06.05 17:31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김동훈성생님(대한민국 진실 교육을 말하다 저자)은 우리교육을 '약탈적교육체제'라고 표현하셨더군요.
      음식이 상품이 되면 서민들의 건강이 뒷전이 되듯 교육이 상품이 되면 부자들은 양질의 교육을, 가난한 이들은 저질의 교육을 받게 될게 뻔한데 신자유주의 신봉자들은 그런 신자유주의 교육을 금과옥조로 신봉하고 있답니다.
      우리들의 '작은 노력'이 모이면 거대한 약탈적교육체제도 무너뜨릴 수 있지 않겠습니까?
      감사합니다.
      기대하겠습니다.

      2010.06.06 23:16 [ ADDR : EDIT/ DEL ]
  3. 오학년

    혹시 도움이 될까해서...

    작은 아들이 이곳 미국서 9학년입니다. 한국이면 나이로 중3이지만, 이곳은 고등학교가 4년제죠.
    고등학교를 시작하면서 미식 축구팀에 들어갔읍니다.
    학교 다녀오면 요란한 땀냄새와 함께축구 연습 중에 일어난 일을 조잘거립니다.
    웃으면서 듣다가... 수업도 했냐 묻지요. 7시간 받은 수업은 'fine'으로 일축하고 만답니다.
    다행스럽게도 성적표에는 거의 A를 받습니다.
    공부에 무리가 없고, 그 나이에 땀흘리면서 뛰고, 또 취침시간 10시를 지키는 것 모두가 무척 다행입니다.

    이곳 고등학교는 7시30에 시작해서 2시30분까지 4과목 수업을 합니다.
    방과 후 축구 연습이 있어서 보통 6시쯤 학교로 데리러 갑니다. (버스나 택시같은 공공 교통이 없어서 학교 버스 시간이외에는 걷거나 부모들이 데리러 가야합니다.) 시합이 있는 날은 주 중이라도 9시가 넘지요. 학교는 그 시간에도 부산합니다. 축구 팀만해도 보통 3개 정도고 야구팀, 드릴팀, 취어리더팀, 악단팀, 등등

    모든 활동이 적어도 한 분 이상의 선생님 지도하에 모이는 듯 싶습니다. 매 학기초 일정 기간동안 뜻 있는 학생들은 능력에 관계없이 어떤 팀(활동)에나 가입 할 수 있읍니다. 아무도 강요하지 않습니다. 허용 된 기간안에 학생 스스로가 가입해야하지요.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는 여건은 계속되는 심한 훈련으로 팀 형성이 되거나 스스로 그만두게 된답니다. 물론 숙제가 많아서 연습을 못 하는 날도 있고, 몸이 편찮아서 구경만 하는 날도 있지만, 코치가 그만두라고 하는 일은 없답니다. 어떤 팀이 건 함께 한다는 그 자체가 성공하는 교육인 듯 싶습니다.

    며칠 전에는 유난히 심한 기합을 받았답니다. 같은 팀 친구 두 녀석이 상소리를 했고, 코치가 들으셨고, 그래서 그 두 아이를 세워 놓고 나머지 선수들이 운동장을 20바퀴 뛰었답니다. 그 두 이이들한테 어떻게 보복 할꺼야 했더니.. 경기 도중에 덥칠꺼랍니다. 다음 날 그 두이이한테 덥쳤냐 했두만... 어느새 까마득히 잊고 있었읍니다. 그 아이들도 잊었더냐 했두만... 그냥 웃고 말데요.

    댓글 다는 일 자주하는 일이 아니라서 임시 저장이 가능한지 모르겠네요.
    오늘은 여기서 마쳐야 할 듯 싶습니다.

    어떤 내용이 도움이 되실지 알려주시면 성의껏 글 쓰겠읍니다.
    함께 하도록 허락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0.12.07 14:56 [ ADDR : EDIT/ DEL : REPLY ]
    • 답글을 이제사 봤습니다.
      혹 이 답글을 읽으실지 모르겠습니다.
      만약 읽으신다면 제 이-메일로 답변을 해 주시면
      앞으로 미국에서 '아이를 키우면서..'와 같은 글을 써 주시면 좋겠습니다.
      프랑스나 독일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경험적인 얘기를 써서 책을 내기도 한답니다.
      답답한 현실에서 숨통이 확트이는 얘기를 듣고 시ㅍ습니다.
      제 메일주소는 : kyongt@naver.com 입니다.
      늦게 답글을 읽어서 이제야 답변드림을 용사해 주십시오.
      연락이 가기를 기대하면서....

      2011.02.23 20:55 신고 [ ADDR : EDIT/ DEL ]
  4. 실패는 성공하기위한 결단력이 강하지 않았음을 오직 이것을 설정합니다.

    2012.02.03 18:37 [ ADDR : EDIT/ DEL : REPLY ]
  5. 프랑스나 독일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경험적인 얘기를 써서 책을 내기도 한답니다.
    답답한 현실에서 숨통이 확트이는 얘기를 듣고 시ㅍ습

    2012.02.03 20:51 [ ADDR : EDIT/ DEL : REPLY ]
  6. 博客写得很好,在future.I良好的研究和对我有用,我太高兴了,你花时间和精力,使这个。祝您好运

    2012.02.28 16:08 [ ADDR : EDIT/ DEL : REPLY ]
  7. 프랑스나 독일에서 아이들을 키우면서 경험적인 얘기를 써서 책을 내기도 한답니다.
    답답한 현실에서 숨통이 확트이는 얘기를 듣고 시ㅍ습

    2012.03.17 00: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