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심이 흉흉하다. 나라가 온통 최순실로 들끓고 있다. 중학생들까지 길거리로 쏟아져 나오고 시민단체, 대학교수, 종교인들까지 대통령 하야를 외치고 있다. 대통령을 능가하는 권력을 휘두른 사람. 대통령의 기자회견문을 손보고 대통령의 해외순방일정표를 미리 받아 고치고, 대통령이 해외순방 때 입을 옷이며 색깔까지 챙겨주는 사람. 얼마나 위세가 대단했으면 청와대 행정관이 이 사람을 따라 다니며 핸드폰까지 닦아 주고 음료수를 따라주며 잔심부름까지 했을까?

<사진 출처 : 늙은도령의 세상보기>

그는 경제수석을 시켜 대통령이 퇴임 후를 대비해 미르문화재단 K스포츠재단.. 등에서 1000억을 모금하기도 하고 했다. 중학교에 다니던 딸의 출석일 수까지 챙기고 이화여대 입학특혜, 학점특혜... 벗겨도벗겨도 끝이 없이 쏟아지는 이 무한권력에 국민들은 일손이 잡히지 않는다고 쑥덕거린다. 도대체 이 사람은 어디서 그런 권력이 나온 것일까? 안하무인 천방지축의 권력행사에 국민들은 짜증스럽고 허탈하다. 도대체 최순실이 사는 나라가 헌법이 있는 민주주의가 맞기는 한지 의심스럽다.

모든 국민이 하나같이 허탈하고 참담해 하고 있지만 이런 현실을 보는 교육자들은 어떤 심정일까? 교칙을 어기면 안 된다고 선생님들은 교문에 서서 두발 단속을 한다. 손톱에 메니큐어를 칠하거나 입술연지를 바르는게 교칙에 위배된다고 벌점을 매기고, 겨울에 입는 외투까지 규정에 위반하지는 않았는지 단속하며 준법정신을 가르치는 선생님들... 수업시간에 준법정신을 강조하시는 선생님들, 얼마나 쪽팔리실까? 민주주의가 무엇이며 사람은 법 앞에 평등하다고 교육 하시는 선생님들. 학생들이 최순실에 대해 물으면 뭐라고 대답해야 할까?

인간은 어떤 환경에서 성장하는가에 따라 다른 사람이 된다. 성격형성은 물론이요, 그들의 생활양식, 문화까지도 달라진다. 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학습한 내용과 현실이 다르면 아이들이 이중인격자로 자라게 된다는데... 최순실 게이트를 보며 자라는 학생들은 어떤 사람으로 자랄까?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을 일컬어 이중인격자라고 한다. 한 사람 안0에 둘 이상의 각기 다른 정체감을 지닌 인격이 존재하여 행동을 지배하는 이중인격자가 될까 두렵다.

학교에서는 정의를 가르치는데 현실에서는 정의롭게 살면 손해 본다는걸 배우면 피교육자는 건강한 인격자로 자라기 어렵다. 나라가 온통 쑥대밭인데... 학교에서 원칙을 가르치기가 얼마나 힘들까? 도덕적인 사람, 정의로운 사람으로 키울 수 있기나 할까? 교육이란 지식만 가르치는 것이 아니다. 제대로 된 교육은 지성, 감성, 의지를 길러 균형 잡힌 삶을 살도록 안내하는 것인데... 양심도, 도덕도, 윤리도 헌법도 무너진 현실에 어떻게 교육다운 교육, 반듯한 교육이 가능하겠는가?

'능력이 없으면 너희 부모를 원망해라', '있는 부모 가지고 감 놔라 배 놔라 하지 말고 돈도 실력이야 불만이면 종목을 갈아타지'... 대통령보다 높은(?) 최순실의 딸, 정유라(유연)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 중 일부다. 최순실게이트을 보는 이땅의 자식을 키우고 사는 부모들, 교육자들.... 이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돈이나 권력을 가지면 못가진 사람을 사람취급하지 않는 세상에 교육이 정말 가능할까?

경이 곧 교육이다. 말이 없어도 아이들은 자기가 사는 고장의 정서를 배우고 지역사를 배우고 감성을 통해 사랑과 감사를 배운다. 돈벌이를 위해 온갖 못된 짓을 골라가며 하는 재벌 공화국, 그 재벌의 뒤치다꺼리는 하느라 서민들은 안중에도 없는 정치인들. 이익이 되는 거라면 못할 것이 없는 지식인들.... 이런 환경에서 정직을 가르치고 정의를 가르치는 선생님들은 제자들 앞에 부끄럽고 안하다. 귀하신 분들, 높은 사람들... 내일의 주인공이 될 청소년들을 이중인격자로 만드는 죄는 짓지 말아야 하지 않은가?


대한민국호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헌법도 주권자도 사라졌습니다. 이나라 대통령은 따로 있었습니다. 헌법을 읽어 도둑맞은 주권을 되찾읍시다. 손바닥헌법책 보급운동에 참여 합시다 - '헌법대로 하라!!! 헌법대로 살자!!!



==>>동참하러가기 우리헌법읽기국민운동 추진위원이 되어 주십시오. 


==>>구입하러가기 [손바닥헌법책 선물하기 운동!!!]


"한 권에 500원 후원으로 최고의 선물을 할 수 있어요!!"

 ..................................................................


오늘도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학생들을 생각하며 하루를 시작합니다. 

가족들의 아픔에 함께 합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공교육의 정상화를 꿈꾸다'를 


구매하실 수 있는 사이트입니다.


교보문고 바로가기  , yes24 바로가기  알라딘 바로가기  인터파크 바로가기 


'김용택의 참교육이야기-사랑으로 되살아 나는 교육을 꿈꾸다'  


전자책(eBook) 구매할 수 있는 사이트 
 

☞ 교보문고 바로가기 예스24 바로가기  , 알라딘 바로가기  , 북큐브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참교육 참교육